아직도 믿을 수 없는 수돗물… 정수장 23곳서 또 유충 발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68년 낡은 친족상도례… 가족에게 ‘눈 뜨고 코 베이는’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먹구구’ 개발에… 10년 넘게 버려진 학교용지 239곳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철도공단 명칭 16년 만에 ‘국가철도공단’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설관리기관·코레일 자회사 잘못 인식

낮은 인지도·직원 사기 저하 등 반영 변경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이 16년간 사용한 기관 명칭을 ‘국가철도공단’으로 변경한다. 명칭이 비슷한 기관과의 혼란 및 낮은 인지도로 인한 직원들의 사기 저하를 반영한 조치다.

21일 철도공단에 따르면 국가철도공단으로 기관 명칭을 변경하는 내용의 한국철도시설공단법 개정안이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 법률은 공포 후 3개월 경과 기간을 거쳐 시행된다. 철도공단은 철도 상하 분리 정책에 따라 철도청 건설부문과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이 통합돼 2004년 1월 1일 설립됐다. 철도시설의 건설·관리 및 관련 사업 등을 수행한다. 운영 주체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는 별도 조직이다.

철도공단의 명칭 변경 논의는 오래전부터 이어졌다. 국가 철도망 구축과 시설물 유지 관리, 역세권 개발, 해외 철도사업 등을 수행하는데 시설관리기관으로 인식되면서 위상이 떨어진다는 이유에서다. 2017년 12월 공공기관 인지도 조사에서 철도공단은 39.4%로 전체 평균(47.5%)에 크게 미치지 못했다. 2019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74.1%가 공단 업무를 ‘열차 관리 및 유지 보수’로 꼽았다. 또 전국 78개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중인 시설관리공단과 혼동되면서 우수 인력 유입에도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한국철도시설관리공단으로의 오기(誤記) 문제도 지적됐다. 더욱이 코레일 자회사라는 잘못된 인식에 대한 직원 반발도 심했다. 김공수 공단 기획예산처장은 “국가철도망 구축 주체로서 기관의 정체성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내부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 공단 직원(1249명) 대상 조사에서 90% 이상이 명칭 변경에 찬성했다. 새 기관명으로 한국철도공단 등도 제시됐지만 코레일과 혼동을 줄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국가철도공단으로 최종 확정했다는 후문이다. 기관 명칭 변경에 맞춰 조직 개편도 뒤따를 전망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0-05-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자 도입”… 이재명 ‘백신 무리수’?

도의회서 “감염자 늘어 극단 대책 필요” 법률적 검토 단계… “중앙 정부와 협의도” 물량·비용 부담 등 현실적으론 쉽지 않아 “어떤 식이든 백신 확보” 의지 피력인 듯

“층·면적 같은데 공시가격 20% 차이” 현장 가서 오류 찾는

[현장 행정] 공시가 재조사하는 서초구

“전문성이 먼저다”… 동대문의회 ‘Mr 쓴소리’

[의정 포커스] 이현주 동대문의회 의장

영등포서 배우는 신중년들의 디지털 평생교육

교육부 지역 평생교육 지원사업 선정 수료 후 학습형 일자리까지 연결 계획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