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대교측, 무료화 불복 법적조치… 경기도·3개市 긴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디자인 전문가가 만드는 ‘마포 안전 어린이집’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중구 ‘우동소’ 뜨자 무법라이더가 줄었어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김제리 서울시의원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적극적 지원 필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살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서울시는 보다 다양한 지원을 통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의 필요성이 지적됐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제리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산1)은 2020년 시민건강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살예방사업을 점검하고 ‘서울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에 근거한 서울시의 적극적인 행정·재정 지원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경찰청 자살관련 연도별 112 신고 현황에 따르면 2017년 6만 8427건, 2018년 8만 7085건, 2019년 9만 308건으로 꾸준히 신고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서울시민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우울감과 불안 장애를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 현상으로 자살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과잉경쟁으로 인한 스트레스, 자극적 문화 노출로 생명 경시 현상이 사회에 만연해 있어 생명에 대한 가치를 학습하기 쉽지 않은 현실”을 말하며 “생명존중 문화조성을 위한 교육, 홍보 마케팅, 캠페인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서울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에 근거해 자살예방사업을 수행하는 기관 또는 단체에 지원이 가능하다”고 말하며 “서울시는 자치구에서 선도적으로 시행하는 생명의 전화 등 다양한 자살예방 상담 통로에 적극적 지원으로 행복한 서울을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쾌적한 보육 혁신 ‘그린리모델링’, 안심하고 맡기는 광진

[현장 행정] 김선갑 구청장 어린이집 환경 개선 앞장

‘성북을 빛낸 주인공’ 명예의 전당에 헌액

우수사업에 보건소 건강과·구 일자리과 명예로운 구민엔 지역 순찰자 등 총 5명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