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IoT로 소외계층 안부 확인… 양천의 코로나 시대 복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인 중장년 가구 전력량 감지해 위험 파악


김수영 양천구청장

서울 양천구는 사회적 고립 가구의 안전망 확충을 위해 이달 말까지 1인 중장년 가구에 스마트플러그를 설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플러그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TV, 컴퓨터, 밥솥, 커피포트 등 각종 기기의 전력 사용량으로 생활 활동을 감지하는 구의 대표적인 스마트 돌봄 시스템이다.

최근 다세대주택에서 발달장애 아들을 둔 60세 여성이 숨진 지 5개월 만에 발견되며 취약계층에 대한 관리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방문 복지가 어려워지면서 돌봄 공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구에서 설치하는 스마트플러그는 취약 계층에서 사용하는 가전 전력 사용량을 시간별로 확인해 간접적으로 주민의 안부를 알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일정 시간 전력량 변화가 없을 경우 동 주민센터 담당 공무원에게 위험 메시지를 전송한다. 위험을 감지한 공무원은 전화하거나 방문해 안전을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시행하게 된다.

이 시스템은 구에서 지난해부터 65세 이상 독거 어르신에게 보급해 운영해 왔으나 이번에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중장년 1인 가구에 추가로 보급하기로 했다. 구는 동 주민센터의 추천을 받아 300명에게 가구당 2대의 스마트플러그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가파른 1인가구의 증가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새로운 사회적 안전망이 필요한 때”라며 비대면 안부 확인 서비스를 구축해 ‘고독사 없는 양천’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12-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