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젠 구글지도에서 코레일 승차권 바로 예매하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별도 사이트 접속이나 앱 설치없이 예매 가능
외국인 대상 다양한 언어 서비스도 제공

코레일은 22일 구글 지도와 교통 플랫폼 ‘가지’를 연동해 열차 승차권을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레일이 구글 지도와 교통 플랫폼 ‘가지’를 연동해 열차 승차권을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코레일 제공

가지는 코레일과 스타트업 벤처기업 ㈜엔터플이 만든 챗봇 기반 스마트 교통 플랫폼으로 카카오톡·라인·페이스북에서 채팅 형식으로 교통·여행 정보를 받을 수 있다. 구글 지도에서 길 찾기 기능으로 경로와 교통편을 추천받으면 해당 구간 열차 이용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승차를 원하는 열차를 검색해 예매·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가지 서비스는 별도의 웹사이트 접속이나 앱 설치 없이 열차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숙박·렌터카 등 다양한 여행 편의시설 예약도 가능하다. 외국인이 구글 지도를 많이 활용함에 따라 영어·중국어·일어 등 다양한 언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인호 코레일 광역철도본부장은 “다양한 플랫폼과 협업으로 편리하게 열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