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 주정차 ‘딱지’ 8만원→12만원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천사섬 신안·대숲 담양… 브랜드 경영 ‘후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시민안전보험, 백신 후유증 진단비도 보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코로나19 대응 정부 신뢰 작년보다 감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지막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마지막으로 주재하고 있다. 2021.4.16 연합뉴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정부에 대한 신뢰도가 지난해에 비해 감소한 반면 불안감 역시 다소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대 긴급대응기술정책연구센터와 한국리서치는 세월호 7주기를 맞아 공동으로 실시한 재난안전인식 조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연구센터와 한국리서치는 세월호 참사 이후 2015년부터 해마다 재난관리를 주제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과 2021년을 비교하였을 때, 2021년 코로나19 대응 주체 모두가 역할 수행 평가에 대해 전년도보다 효과적이지 않거나 모르겠다고 응답하는 비율이 증가했다. 2020년에는 질병관리청이 효과적이라고 응답(87.7%)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그 뒤로 병원 및 의료기관(81.4%)과 소방(73.1%) 등이 그 다음으로 비율이 높았다. 2021년에는 질병관리청(71.7%)과 병원 및 의료기관(72.6%)이 효과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여전히 높았지만 지난해보단 줄었다.

코로나19 기간 정부 대응이 신속하다고 인식한 응답 역시 2020년에는 65.8%, 2021년에는 59.1%로, 그 비율이 감소했다. 상대적으로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이 5.4% 증가하였으며,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1.3% 증가했다. 코로나19 관련 정부의 정보 전달 신속성에 대해서 그렇다고 응답한 비율은 69.8%로 지난해보다 7.6% 포인트 감소했다.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28.7%로 지난해보다 7.7% 포인트 늘었다.

2020년과 2021년 모두, 코로나19 기간 개인의 심리 상태가 불안정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2020년에는 불안정(40.7%), 안정(31.7%), 보통(26.4%)이었던 반면, 2021년에는 불안정(37.8%), 보통(35.4%), 안정(25.8%)의 순으로 비율이 많았. 2021년에는 전년도에 비해 안정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5.9% 포인트, 불안정한 편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2.9% 포인트 감소했다.

코로나19 대응 주체 간 협력 여부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2021년에 협력이 잘 이루어졌다고 응답한 비율이 감소했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사회적 지지망이 없다고 느꼈다는 응답(30%)은 작년보다 7.2% 감소했다.

연구를 총괄한 이동규 동아대 기업재난관리학과 교수는 “이번 조사를 통해 재난 이후에 국민의 안전인식 수준이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방역당국을 포함한 여러 정부 주체들이 단순히 예산지원 같은 투입을 강화하기보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정책개발과 국민소통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파트 줄여 25만㎡ 공원… 노원의 주거 환경 혁신

[현장 행정] 태릉골프장 개발 협상 오승록 구청장

‘청년 응원’ 서초, 구직활동 돕게 취업장려금 지급

만 19~34세… 졸업 후 2년 내 미취업자 1인 1회 50만원 서초사랑상품권 지원

“주거비 부담 적은 ‘충남형 더 행복 주택’… 출산율 높일

‘복지 전문가’ 양승조 충남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