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도권도 연일 600명대 확진… 초유의 ‘전국 4단계’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번 추석에도 선물가액 올리나… 권익위는 일단 ‘난색’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재명의 ‘100% 지급안’ 반대…도비 지원금액부터 제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공중전화 부스 가서 책 볼까… 성북 ‘꿀벌책단지’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암동 어린이공원에 미니 도서관
주민 누구나 책 골라서 독서 삼매경

한 어린이가 서울 성북구 종암동 벌집어린이공원에 마련된 미니 도서관 ‘꿀벌책단지’에서 책을 둘러보고 있다.
성북구 제공

‘난 동네 놀이터에 책 읽으러 간다~.’

서울 성북구 종암동 벌집어린이공원에 특별한 공간이 생겼다. 공원에 들른 주민들이 자유롭게 책을 꺼내 읽을 수 있는 미니 도서관 ‘꿀벌책단지’다.

23일 구에 따르면 종암동주민자치회가 설치·운영하는 이 책단지는 올해 주민자치계획인 ‘모두가 함께 하는 종암동 만들기’ 사업의 하나로 추진됐다. 주민 누구나 일상 속에서 책을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이 공간을 마련한 것이다.

어린이공원을 찾은 주민들은 책단지에 보관된 책 150여권 중 아무 책이나 마음껏 골라 옆에 마련된 의자에서 읽을 수 있다.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지는 않는다.

자치·기획분과위원회 위원들이 여러 차례 논의를 거친 끝에 책단지의 디자인과 색깔을 정했다. 주민들의 눈에 잘 띌 수 있도록 내부가 잘 보이는 공중전화 부스 모양으로 만들었다. 책단지의 외벽은 푸른색으로 칠했다. 한 주민위원은 “파란색은 긴장을 완화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는 ‘색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면서 “책단지가 지역 주민의 문화 욕구를 충족시킬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심신이 지친 주민의 삶에 활력을 제공하는 치료사 역할까지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이 주기적으로 책단지 내외부를 청소하고 소독할 예정이다. 또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희망 도서를 조사해 새 책을 주기적으로 비치할 계획이다.

이병한 종암동주민자치회장은 “어린이공원 속 작은 ‘꿀벌책단지’가 지역 주민의 꿈을 키우는 달콤한 ‘꿈단지’가 되고 주민과 주민자치회 간의 가교 역할을 하는 ‘사랑방’으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6-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탄소중립 로드맵, 동서 불균형 해소…양천의 미래 준비”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김수영 양천구청장

1.5도 지키는 착한 테이크아웃컵…종로구청 카페엔 환경 ‘테

[현장 행정] ‘다회용컵 쓰기’ 캠페인 나선 김영종 구청장

광진구청장 유튜버 변신…정책 이야기 쉽고 재밌쥬

광진맘 택시·생활안전보험 등 주민 사업 3분 대담 형식 콘텐츠로 친근하게 전달

북가좌6 재건축 수주전 과열… 서대문 ‘옐로 카드’ 빼들었

롯데건설·DL이앤씨 등 입찰 참여 경쟁 문석진 구청장 “불법행위 엄중 조치를” 금품수수 적발땐 선정취소·과징금 부과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