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장마, 폭염 기승에 모기도 비틀비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구로 오류IC에 보도 …보행 불편 해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양천 주민이 가꾸는 신정허브원 완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다시 고개 드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與 의총서 재검토… 靑·기재부 계속 설득
“소외감 없이 납득할 수준” 의견 다수

더불어민주당이 7일 소득 하위 80%에게 지급하기로 한 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을 전 국민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민주당은 국회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과정에서 지원금 지급 대상을 전 국민으로 늘리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예산 심사는 ‘국회의 시간’인 만큼 당정 절충안을 적극적으로 손질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에게 추경안을 보고받고, 전 국민 보편 지급을 주장하는 최배근 건국대 교수, 선별 지원의 효율성을 강조하는 이상이 제주대 교수 등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최 교수는 형평성과 소득 역전 문제 등을 지적하며 보편 지급을, 이 교수는 소득재분과 효과 측면에서 차등 지급을 주장했다.

의원 자유토론에서는 전 국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되 금액에 차등을 두자는 주장, 신용카드 캐시백(상생소비지원금)이 아닌 지역화폐 지원으로 전환하자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대체적으로 ‘소외감이 없어야 한다’, ‘국민들이 납득 가능한 수준으로 가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의총 후 “여러 말씀을 감안해 최고위원회 위임을 받아 심의 과정에서 당의 중지를 모으겠다”고 말했다고 신현영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원내 핵심 관계자도 “의원들은 전 국민 지급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며 “의총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청와대와 기재부를 설득하는 당정 협의를 이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의총에 앞서 전 국민 지원을 요구하는 의원들의 적극적 의견 개진도 이어졌다. 우원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가구소득 하위 80%로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정한 것은 신속한 경기회복 목표에 부합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와 당의 철학에도 맞지 않는다”며 전 국민 대상 보편 지급으로 수정을 요구했다.

당 을지로위원회도 국회 기자회견에서 “소득을 기준으로 차등을 두는 재난지원금으로 불필요한 형평성 논란에 휘말릴 이유가 없다”며 “소비 진작 효과를 극대화하는 데도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21-07-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더위 쉼터 127곳 운영… 노인들 폭염 걱정 던 중랑

[현장 행정] 폭염에 경로당 찾은 류경기 구청장 백신 접종 14일 지난 노인만 이용 가능 쉼터마다 방역관리자… 수칙 준수 철저 류 구청장 “관내 어르신 97% 접종 마쳐 방역수칙 지키고 제한적 운영하면 될 것”

AI로 ‘1인가구 안전’ 챙기는 동대문

전력 사용량·통화 기록·생활 패턴 살펴 이상 징후 있으면 복지 공무원에 알려

매년 5월 마지막 토요일은 동작 청소년 세상

‘청소년의 날’ 조례 제정… 주간 등 선포 문화·예술 행사 개최… 입장료 등 혜택

주민과 소외이웃 1대1 결연…미용 서비스 등 복지공동체

동대문 대표 복지 ‘보듬누리 사업’ 10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