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에 관용카드로 ‘흥청망청’…‘나사 빠진 공직’ 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한마음 방역·휴먼뉴딜… ‘청정 삼다도’ 만들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일하는 청소년 부당근로 피해 급증…성희롱·폭언·폭행 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관심·정성이 큰 힘 돼”… 금천 ‘나홀로 어르신’ 챙기는 성훈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추석 맞아 취약계층 찾은 유 구청장


유성훈(오른쪽 첫 번째) 서울 금천구청장이 시흥5동에 홀로 살고 있는 김모(67) 할아버지 집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금천구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소통 부재 등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주민들께 명절 인사를 드리기 위해 나섰습니다.”

서울 금천구 시흥5동의 주택가.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지난 9일 부모, 형제, 친구도 없이 홀로 살고 있는 김모(67) 할아버지 집을 찾았다. 김 할아버지는 어릴 적 소아마비로 지체 장애 판정을 받고 공장 일을 하며 홀로 살아왔다. 지난해 11월 베란다에서 넘어져 왼쪽 다리 골절로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퇴원한 후 꼼짝없이 집에서 요양 중이다. 김 할아버지는 매일 3시간씩 노인복지센터를 통해 요양서비스를 받고 있지만, 다가오는 명절 이야기에 쓸쓸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김 할아버지는 “가족이 아무도 없어 명절에 찾아오는 사람도 없고, 여기로 이사 오기 전 주변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아 친구도 새로 만들고 싶지 않다”면서도 “이렇게 구과 동 주민센터에서 찾아와주고 챙겨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김 할아버지는 “올여름 유난히 더운데 다리 수술로 움직이기도 힘들어 땀띠로 엄청 고생했다”면서 “장애 때문에 계단을 오르내리기 어려운데 영구임대아파트에 들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 구청장은 “관련 부서에 내용을 전달해 절차와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유 구청장은 시흥1동에 사는 김모(93) 할머니를 찾았다. 청각장애가 있는 김 할머니는 보청기를 사용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마스크 착용으로 의사소통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었다. 유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데다 하루의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텔레비전을 보며 지내는 김 할머니의 말벗이 됐다.

이외에도 유 구청장은 시흥 3동에서 홀로 폐지를 수집하면서 약값 1400원을 벌며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이모(80) 할머니, 아픈 몸으로 강아지 한 마리와 살고 있는 이모(69) 할아버지를 찾아 현재 지원 현황을 살피고 필요한 점이 무엇인지 물었다.

금천구는 생활이 어려운 주민에게 긴급지원을 통한 생계·의료·주거비 지원, 방역 키트 배부, 동네방네 돌봄서비스를 통한 집수리 및 식사 지원 등 수요에 따른 맞춤형 복지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유 구청장은 “어려운 이웃들에게는 작은 관심과 정성이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모든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1-09-1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공주택, ‘제3의 부지’에 건설 방안

서울의료원 부지 당초 취지 맞게 개발 市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 추진에 반대 ‘정치소재 악용’ 발언 관련자 조치 촉구

생명을 살리기 위한 따뜻한 나눔…코로나시대 성북의 ‘특별

‘주민 헌혈의 날’ 행사 찾은 이승로 구청장

양천·노원·송파구청장, 국토부에 “재건축 규제 완화해 달

노형욱 장관과 면담 갖고 공식 요청 구청장들 “구조안전성 비율 낮춰 달라” 盧장관 “필요성 공감하지만 시기상조”

양성평등 정책·안심마을… 강동, 진화하는 ‘여성친화도시’

區 기획·감사 등 관리직 절반 여성 발탁 비상벨 설치·1인 가구 안심홈세트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