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참 나쁜 코로나… 고령자·여성·저소득층에 특히 가혹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0세 이상 55% “근로시간 감소”
여성 일하는 시간 감소폭 뚜렷
월소득 200만원 미만층 타격 커


코로나19 이후 서울에 사는 60세 이상 시민의 절반 이상이 일하는 시간이 줄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27일 ‘서울시 50플러스세대 실태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재단은 지난해 1~10월 만 45~69세 서울시민 3036명을 대상으로 면접조사를 진행했다.

코로나19 이후 근로시간 감소는 남성보다 여성이 많이 경험했다. 또 나이가 많고 소득이 낮을수록 일하는 시간이 더 줄어들었다. 남성은 39.8%, 여성은 46.3%가 근로시간이 줄었다고 답했다. 만 45~49세의 경우 근로시간이 감소했다고 답한 비율이 28.8%였지만, 만 60세 이상은 55.0%가 근로시간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월 소득이 700만원 이상인 집단은 26.0%가 근로시간 감소를 경험했고, 월 소득 200만원 미만 집단은 60.7%가 근로시간이 줄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신체활동 감소(53.6%)와 고립감(53.9%) 및 우울감(50.7%)을 겪었다고 답했다. 건강악화 요인도 ‘감염병에 의한 불안감’이 37.6%로 가장 많았다. 정규직의 비율은 60세를 기점으로 크게 줄었다. 45~49세의 정규직 비율은 60.7%였지만 65~69세는 7.1%에 그쳤다.

주된 관심사 역시 55~59세는 자녀의 취업 및 결혼(30.1%)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65~69세는 노후준비(26.5%)에 더 관심을 보였다. 중장년층은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소득보장을 꼽았다. 노후설계 지원과 정년기준 연장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연령별 활동과 관심사에 맞는 지원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장진복 기자
2022-01-2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