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연천군, ‘한탄강철교’ 문화재로 등록 보존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중 경기도 등록 문화재 등재 신청 예정
한국철도공단 “소유권 연천군 이관해 유지관리 필요”

한국철도공단이 철거중인 경원선 한탄강철교(초성리역~한탄강역 구간)를 경기 연천군이 경기도 등록 문화재로 지정 신청한다.

군은 ‘107년 된 한탄강 철교 해체말고 보존해야’라는 서울신문 보도(2021년 12월27일자 10면)와 관련, 근현대문화유산으로 보존하기 위해 이달 중 경기도 등록 문화재 등재를 도에 신청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한탄강철교 모습(연천군 제공)

이를 위해 군은 철도 관할청인 한국철도공단과 기초 협의는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김광철 군수님이 지역 주민들의 여론을 이미 수렴해 고민해 왔던 사안으로, 서울신문 보도 이후 공단 측과 협의한 결과 별 이견은 없었다”고 밝혔다. 공단 측은 “철거대상인 한탄강철교의 소유권을 연천군으로 이관해 유지 관리하는 것이 맞지 않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단은 경원선 소요산역~연천역 구간을 전철화하면서 지난 해 12월 초 부터 초성리역에서 한탄강역 구간 3㎞에 있는 한탄강철교의 레일과 침목을 해체중이었다. 올해 12월 연천역까지 전철이 개통하면 이 구간은 필요 없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연천군에서 활동하는 국제라이온스협회 회원 등 군민들이 보존운동을 전개해왔다. 왕규식 전 연천군의원은 “38선에 위치한 한탄강철교는 한국전쟁 당시 가장 치열한 전투가 치러진 곳이라 그 의미가 더욱 깊어 관광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보존 필요성을 강조했다. 온골라이온스클럽 현미경 회장 등 회원들도 “연천군에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나온 사람은 누구나 일제강점의 뼈아픈 역사와 동족상잔의 아픔을 되새기기 위해 경원선의 마지막 역인 신탄리역을 방문해 역사 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며 “한탄강철교는 관광 및 교육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원선은 서울 용산과 북한 원산을 잇기 위해 1914년 9월 개통했다.



한상봉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