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재명 측근’ 김병욱, 성남시장 불출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9.26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측근인 김병욱(성남분당을) 의원이 21일 “민생을 위한 의정활동에 전념하겠다”며 6·1 지방선거에서 성남시장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서 “성남시장 선거 출마 여부를 두고 정말 많은 분들이 애정 어린 관심과 조언을 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에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고민하면서 ‘정치’의 역할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며 “오직 국민을 중심으로 두고 활동하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보면서 자성하는 계기를 가졌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민주당의 현 주소에 대해 자성의 목소리를 내면서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강행 움직임을 정면 비판했다.

그는 “저 역시 민주당 국회의원으로서 지금의 민주당의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고 답답하다”면서 “현재 부동산 세금 문제,물가 인상,코로나 대책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그런데 ‘민생’을 위한 정책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어야 할 시기임에도 온통 검찰 이슈만이 보인다”고 우려했다.

전날 민형배 의원의 탈당을 언급하며 “우리 당이 비판받아 온 내로남불 정치,기득권 정치,꼼수 정치 등 모든 비판을 함축하는 부적절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식으론 결코 검찰개혁을 이룰 수 없으며 우리 당이 지금까지 추구해온 숭고한 민주주의 가치를 능멸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성남시는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정치적 고향으로, 민주당이 이번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략선거구’로 지정하는 등 주목하던 지역 중 하나다.

당내에서는 이 전 지사 측근 그룹인 ‘7인회’ 멤버인 김 의원의 성남시장 ‘차출론’이 제기된 바 있다. 김 의원의 성남시장 차출론은 이 전 지사의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과 맞물려 관심을 받았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