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서 단군시대 추정 유물 발견… 청동 패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초, 침수 피해 주민 신속 복구… 1400명 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휴대전화 마을방송 난청 지역 해소하고 지자체 예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구 감소 막아라”… 괴산군·충주시, 고교생 파격 지원 [자치분권 2.0-함께 가요! 지역소멸 막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괴산, 올 이어 내년 100만원 장학금
충주, 1870명 고1 내년 해외 연수
교육환경 개선, 전입자 증가 기대
인재 키워 고향 발전에 기여 유도

지방자치단체들이 관내 학생들을 위해 파격적인 지원에 나서고 있다. 교육환경이 개선되면 인구 감소 위기 등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충북 괴산군은 괴산고등학교 전교생 324명에게 1인당 100만원씩의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2일 밝혔다. 통 크게 총 3억 2400만원을 집행했다. 괴산고는 관내 유일한 고등학교다. 송인헌 괴산군수가 이사장을 맡고 있는 괴산군민장학회가 지난달 열린 이사회에서 ‘관내 고등학교 미래인재 장학금’을 의결하면서 이뤄진 조치다.

그동안은 진학 성적 우수자, 성적 향상자 등 괴산고 전교생 가운데 136명만 1인당 많게는 100만원에서 적게는 20만원의 군 장학금을 받았다. 군은 내년에도 전교생에게 100만원씩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충북 충주시는 내년부터 관내 고교생 1학년 전체를 대상으로 해외 연수비를 지원한다. 충주 지역 고1 학생은 1870여명이다.

시는 국내 수학여행 비용인 50만원 정도는 자부담시키고 나머지를 교육청과 협의해 내 준다는 계획이다. 저소득층은 더 많은 비용을 지원한다. 현재 시는 중국, 일본,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권을 연수 대상 국가로 검토하고 있다. 연수 기간은 2박 3일 또는 3박 4일 정도가 유력하다. 일반계고는 해외 대학탐방, 특성화고는 해외 기업탐방 위주로 꾸며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단체로 아시아권 해외 연수를 가면 1인당 120만원 정도 드는데, 내년부터 고1들은 국내 수학여행 비용만 내고 외국을 다녀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치단체들이 장학회를 운영하며 교육사업에 적극 투자하는 것은 지역 발전과 무관하지 않다. 교육환경이 좋아지면 인구 유출 감소와 전입자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인재가 양성돼 성공한 지역 출신 인물이 늘어나면 고향 발전에 힘을 보탤 수도 있다.

청주 남인우 기자
2022-08-03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박희영 “구청장이 민원 경청했다고 주민이 느끼게 처

관내 16개 동 모두 돌며 건의 접수 143건 이달 직접 문자로 답변 예정

마을사업 직접 일구는 은평 주민

새달 24일까지 16곳 대면 주민총회

색다른 예술 입고 미술관으로 바뀐 구로구청

발달장애인 5명 작품 36점 전시 삭막한 복도 화사해져 반응 좋아 도서관에도 공간 마련 창작 지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