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산불 대책 ‘사후약방문’ 논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강화 유리 설치, 웨어러블 캠 도입… 악성 민원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이달 문 여는 관악청년청… 청년정책 전국 롤모델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홍준표 “달빛고속도로로 바꾸자”… 광주·대구 미묘한 신경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대구고속도로 명칭 변경 제안
광주시 “7년이나 지나서 왜 또”


강기정(왼쪽) 광주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25일 광주시청에서 ‘달빛동맹 강화 협약식’을 한 뒤 악수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2015년 12월 개통한 ‘광주대구고속도로’의 명칭을 둘러싸고 광주시와 대구시가 미묘한 신경전에 돌입하는 분위기다. 최근 광주를 방문한 홍준표 대구시장이 강기정 광주시장에게 “광주대구고속도로의 이름을 ‘달빛고속도로’로 바꾸자”고 제안한 데 따른 여파다. 광주시는 “7년이나 지난 지금 왜 또 명칭 변경 이야기가 나오는지” 의아해하는 모습이다.

1일 광주시에 따르면 ‘대구·광주 민선 8기 달빛동맹 강화 협약식’을 위해 지난달 25일 광주시청을 찾은 홍 시장이 행사 말미에 “광주대구고속도로 이름을 바꿔야 하지 않겠나”라며 강 시장에게 즉석 제안을 했다. 홍 시장은 “고속도로 이름이 (줄이면) 광대도로다. 고속도로 이름을 정하는 국토교통부의 규정에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광주대구고속도로 명칭 변경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개통 당시에도 광주시와 대구시, 지역 정치권이 두 지역의 상생을 상징하는 ‘달빛고속도로’로 명칭을 바꿔 줄 것을 국토부에 요구했지만 무산됐다. 당시 국토부는 ‘해당 도로가 연결하는 도시 중 서쪽 먼저, 남쪽 먼저’라는 방침에 따라 서쪽 도시인 광주가 앞에 들어간 광주대구고속도로로 정했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 관계자는 “상생 협력이라는 명분 속에 드러나진 않았지만 당시 내부적으로 ‘고속도로 이름에 광주가 먼저냐, 대구가 먼저냐’ 하는 지역 간 경쟁의식도 일부 있었고, 대구가 명칭 변경에 적극적이었다”고 돌아봤다. ‘달빛’은 달구벌(대구)과 빛고을(광주)의 앞 글자를 딴 것이어서 달빛고속도로면 대구가 상대 도시 앞에 오는 셈이 되기 때문이다.

이 관계자는 “먼저 명칭 변경에 나서지는 않겠지만 이번에 홍 시장이 제안해 온 만큼 대구시에서 공식 의견이 오면 상생 협력 차원에서 국토부 공동 건의 등의 방안이 검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 홍행기 기자
2022-12-0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도봉 우리동네돌봄단, 고독사 예방 앞장

취약계층 수시 방문해 안부 확인 복지 서비스 받을 수 있도록 안내

광진 소상공인·취약층 보듬는 66억 추경 편성

지역경제 활력, 고물가 고충 덜게 대출 확대·도시가스 요금 등 지원

서울 중구 1636가구 새로 맞아들이며 好好

푸르지오 헤리시티 등 입주 앞둬 24일까지 단지 현장민원실 운영 전입신고 등 처리, 창업 지원 안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