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지사 “산업현장 인력난 심화...지역 맞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콘진, 투자사 4곳과 ‘경기 밸류업 인베스트 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젊은 공무원 챙기기 봇물… “사기 올라” “급여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순신 장군 애민 정신 본받아야”…현충사 우물물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 풍년 바라오… 광양 대보름 줄다리기 으라차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류 최초 김 양식한 용지마을
400년째 이어온 문화유산 행사

오는 24일 정월대보름은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수출 1위 상품으로 부상한 K푸드 ‘김의 날’이다. 김의 날은 2010년 김 수출 사상 첫 1억 달러 달성 기념으로 제정돼 김과 함께 복을 싸 먹는다는 ‘김 복쌈’ 풍습을 이어 해마다 음력 1월 15일을 기념일로 기리고 있다.

김의 날을 앞두고 인류 최초 김을 양식한 ‘광양 김 시식지’(전남도기념물 제113호)와 김 풍작을 기원하며 매년 정월대보름에 행해지던 ‘광양용지큰줄다리기’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광양시 태인동에 자리한 광양 김 시식지는 김 양식법을 창안한 김여익을 기리기 위한 장소다.

병자호란 때 의병을 이끌었던 김여익은 청과 굴욕적인 화의를 맺었다는 소식에 통탄하며 광양 태인도에서 은둔생활을 해왔다. 이때 바다에 떠다니는 나무에 해초가 걸리는 것을 목격하고 1643년 강과 바다가 만나 영양이 풍부한 태인도의 이점을 살린 섶꽂이 방식의 김 양식법을 최초로 창안해 어민들에게 보급했다. 수라상에 오른 김에 매료된 인조가 김여익이 진상했다는 말에 그의 성을 따 ‘김’이라 부르도록 했다고 전해진다.

광양용지큰줄다리기는 개천에서 용이 머리를 내밀고 나왔다는 데서 유래한다. 용지마을에서 마을의 안녕과 김 풍작을 기원하며 행해지던 줄다리기로 400년 전통을 자랑한다. 김 풍작을 기원하는 용왕제다. 소리꾼 2명, 응원농악대 25명, 줄메기꾼 130여명 등 최소 150명 이상이 단결과 화합, 생산 증진의 기틀을 마련했던 집단 문화유산이다.

김성수 광양시 관광과장은 “풍요를 상징하는 정월대보름과 김의 날을 맞아 인류 최초 김을 양식한 광양 김 시식지이자 마을의 안녕과 김의 풍작을 기원한 용지큰줄다리기의 유래를 찾는 광양 여행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광양 최종필 기자
2024-02-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