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에너지 절약’ 호소 정부가 전기 더 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상반기에 줄어드는 듯했던 정부기관의 전기 사용량이 하반기에는 재작년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력 수요가 많은 11∼12월에는 대통령의 에너지 절약 동참 호소에도 전력 사용량은 전년 동기보다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투명사회를위한정보공개센터는 정부중앙청사,문화체육관광부,농촌진흥청,국세청에 정보공개 청구를 해 이들 기관에서 받은 ‘2008∼2009 전기사용량과 요금’ 자료를 10일 공개했다.

 자료를 보면 정부중앙청사가 작년 한해 사용한 전력은 재작년에 비해 31만kWh가량 줄어든 총 2천34만여㎾h로,월평균 169만5천㎾h를 사용했다.1년간 전기료는 총 11억5천650여만원으로 월평균 9천630만원을 낸 셈이다.

 정부청사는 2008년엔 연간 총 2천65만9천여kWh의 전력을 사용해 10억5천500여만원의 전기료를 냈다.

 연간 사용량만 보면 1.5% 줄었으나,반기별로 나눠보면 냉난방 전력수요가 많은 하반기에는 전력 사용량이 급증했다.

 2009년 상반기 정부청사는 998만6천여kWh의 전력을 사용해 재작년 동기보다 51만7천여kWh를 아꼈다.

 그러나 하반기에는 1천35만4천여kWh로 전년 동기보다 20만9천여kWh를 더 썼다.

 특히 작년 11,12월 전력 사용량은 재작년 같은달보다 4.1%,5.1%씩 늘어난 164만9천kWh,183만6천kWh였다.

 문화체육관광부도 전체 전력 사용량은 다소 줄었으나 하반기와 연말 소비량은 전년보다 늘었다.

 문화부는 작년 한 해 재작년보다 2만4천kWh가량 줄어든 총 116만 3천kWh의 전력을 사용해,전기료 인상을 고려해도 2008년과 비슷한 약 8천만원의 전기료를 냈다.

 하지만 작년 하반기에는 재작년 하반기보다 8천여kWh 늘어난 58만7천여kWh를 썼고,특히 작년 11∼12월 두 달간 19만9천kWh를 소비해 재작년보다 사용량이 5% 이상 늘었다.


 농촌진흥청은 작년 한 해 재작년보다 39만4천kWh가량 절감한 총 259만8천kWh를 써 2억9천여만 원의 전기료를 냈다.하지만 작년 하반기 사용량은 130만5천kWh로 전년 동기보다 5만5천kWh를 더 썼고,11∼12월에는 전년보다 1만kWh 늘어난 45만5천kWh를 사용해 두 달간 요금 4천800여만 원을 냈다.

 작년에 국세청도 재작년보다 24만4천kWh 줄어든 463만6천kWh를 썼으나 하반기에는 241만2천kWh로 2008년 하반기보다 사용량이 8만9천kWh 가량 늘었다.

 정보공개센터 강언주 간사는 “최근 에너지 절감을 위한 전기료 인상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정작 정부 기관은 전력 소비를 줄이자고 말해놓고 모범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황교안, 이해찬 ‘정치 그렇게 하지 마’에 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자신이 ‘김정은 대변인’이라고 발언을 놓고 2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