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금 대전청사에선…] 올 사자성어 與世推移(여세추이)·至誠盡力(지성진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대전청사 기관들이 사자성어를 통해 올해 업무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연초부터 대전청사에서 쓰레기 대란이 빚어졌다.

●윤영선 청장이 직 접 선정 후문

관세청은 신묘년 사자성어로 세상의 변화에 맞춰 함께 변화해 나간다는 뜻의 ‘여세추이’(與世推移)를 선정했다.

초나라 굴원의 ‘어부사’에 나오는 말로 시대나 세상의 변화에 융통성 있게 적응한다는 의미다. 올해 무역 1조 달러, 여행자 5000만명 시대가 열리고 자유무역협정(FTA)과 글로벌 물류공급망 등 새로운 이슈에 대응해 세관 공무원의 역량을 진화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윤영선 청장이 직접 선정했다는 후문이다. 지난해는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발전하고 정진한다는 의미의 ‘마불정제’(馬不停蹄)를 내세웠다.

산림청은 지난해 ‘국궁진력’(鞠躬盡力)에 이어 올해 지성진력(至誠盡力)으로 바통을 이었다. 국가와 국민, 임업인을 위해 지극한 정성을 다해 노력한다는 뜻이다. 제갈량이 오나라를 치러 가며 왕에게 낸 후출사표로 ‘섬김의 리더십’을 대표하는 국궁진력에서 국궁을 지성으로 대체했다.

●쓰레기 대란에 불편

대전청사는 새해 첫 업무를 시작하는 3일부터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청소를 담당하는 용역 직원들이 출근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전청사관리소가 내·외부로 이원화돼 있던 청소업무를 일원화해 새로운 업체를 선정하면서 불거졌다. 신규 업체와 직원 간 고용 승계 및 감원 문제 등이 해결되지 못하면서 후폭풍이 새해까지 이어졌다.

청사관리소가 긴급 인력을 동원해 화장실 청소 등은 일부 마쳤지만 사무실마다 시무식 후 다과와 청소 등으로 쌓인 쓰레기가 넘쳐났다.



한 공무원은 “마음대로 반출할 수도 없어 지켜보고 있지만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청사관리소 관계자는 “업체에 조속한 해결을 촉구, 5일부터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대전청사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11-01-0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