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연세·시립대에 서울시 취업사관학교 생긴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인삼 화장품부터 참외 막걸리까지… 경북 농·특산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새만금국제空 기본계획안 고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국강국론 OK·전술핵 NO”… 吳시장 대권 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 하버드대 강의… 서울서 국가로 담론 넓힌 점 주목

“서울의 도시 경쟁력을 2014년까지 세계 5위로 끌어올리는 등 시장직에 충실할 것입니다. 하지만 정치라는 게 유동적이고, 흘러 흘러 뜻한 바대로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오세훈(왼쪽) 서울시장이 순방 첫 일정으로 18일(현지시각)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내년 대통령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 “서울시장으로서 보람을 느낀다. 임기를 채우겠다.”는 식으로 일관하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대권 도전 의사를 내비쳤다. 오 시장은 1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학생 200여명에게 ‘서울 9위에서 5위로, 창의시정’이라는 주제로 강의한 뒤 질의·응답에서 “선거를 앞두고 정치인들 사이에 무상급식 등 복지 포퓰리즘이 만연돼 있다.”면서 “저출산·고령화로 5~10년 이내에 성장 잠재력 훼손이 염려되는 만큼 공약 남발을 유심히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강하고 잘사는 나라를 만들려면 앞으로 10년 성장이 매우 중요하다.”며 ‘10년 부국강국론’을 내세웠다.

오 시장은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우리나라의 전술핵 도입 필요성과 관련해 “현실적, 이론적으로 가능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전술핵을 재반입하자는 것은 중국과 북한을 자극해 6자회담을 활성화하자는 뜻이 숨은 것 같다.”면서 “충정은 이해하지만 전술핵 도입은 북한이 합법적으로 핵을 가질 수 있는 명분을 줄 뿐 아니라 일본을 자극해 동북아시아를 세계의 핵 화약고로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대선 출마에 시동을 거는 의미냐는 질문에 “우리나라가 절체절명의 분수령에 서 있는 상황에서 책임감을 느껴서 한 발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담론을 서울에서 국가로 넓혔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시각이 만만찮다.

오 시장은 다음 날인 19일에는 하버드대 비즈니스스쿨에서 서울의 ‘테카르트(Techart·기술+예술) 전략’을 주제로 강의한다. 조지프 나이 하버드대 석좌교수와 ‘스마트 파워’에 대해 논의하고 마이클 유진 포터 교수를 만나 도시의 문화·디자인 문제에 대해 대화한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1-04-20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