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생태체험·봉사·나들이 일석삼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동구 고덕수변생태복원지 지킴이 오상엽씨 가족

환삼덩굴(들에서 흔히 자라는 풀)을 뽑던 아이들이 ‘우와!’ 소리를 지른다. 우연히 발견한 달팽이와 애벌레가 마냥 신기한 모양이다. “우리 아이들은 생태전문가예요. 웬만한 식물은 다 구별해요. 자생식물과 외래식물은 물론 토종 민들레와 서양 민들레도 척 알아내죠.”

강동구 고덕수변생태복원지에서 5년간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오상엽(46)씨 가족.



아파트 천국이 된 서울이지만 강동구 고덕수변생태복원지는 자연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몇 안 되는 서울의 생태공원이다.

이곳에서 5년간 봉사활동을 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오상엽(46)씨 가족이다. 오씨 가족은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이곳을 찾는다. 2006년부터 줄곧 생태 지킴이로 뛰었다. 잡초를 솎아 내고 쓰레기도 줍는다.

봉사활동을 시작했을 때에는 황무지나 다름없었지만 지금은 서울에서 손꼽히는 생태공원이 돼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생태공원이 잘 정비된 경기 성남시 분당이나 강남구 도곡동처럼 잘 가꾸면 좋은 곳이 될 거라고 생각했죠. 아이들 입장에선 생태체험은 물론 봉사의 중요성도 배우고, 어른들로선 나들이 비용이 별로 안 드니 일석삼조 아닌가요. 하하.”

더욱이 오씨 가족은 더 이상 ‘나홀로 생태사랑’을 할 필요가 없게 됐다. 구는 이달부터 10월까지 넷째주 토요일 고덕수변생태복원지에서 토요 가족봉사를 운영하기로 했다. 환삼덩굴과 개망초 등 외래식물을 제거하고 환경보전을 위한 재활용품을 만들기도 하는 등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더해졌다. 철새 번식을 위한 새집 만들기도 한다. 이미 지난주에는 12가족이 참여했다. 오씨 가족의 소소한 노력이 지역 전체로 확대될 여건이 갖춰진 셈이다.

오씨는 작은 바람이 있다고도 했다. “워낙 지역이 방대해 손이 많이 가요. 사람이 많이 필요하죠. 중고등학생들을 위한 봉사 프로그램도 확대하고, 굳이 정해진 날짜가 아니라도 직접 와서 봉사활동을 할 수 있도록 운영됐으면 해요.”

프로그램은 만 7세부터 18세의 자녀를 둔 2인 이상 가족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매달 25일부터 선착순 접수한다. 강동구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www.gangdongvc.or.kr)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476-5518.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2011-04-2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