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관가 포커스] ‘사고鐵’ 코레일 안전확보 총력전이라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도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최근 잇단 사고와 차량 장애로 궁지에 몰린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안전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철도시설공단(철도공단)은 청렴도 향상에 칼을 빼들었다.

코레일이 안전한 철도에 대한 국민 신뢰 회복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차량 고장이 잦은 데다, 검수주기 변동에 대한 우려까지 제기됐기 때문이다. 코레일은 지난 2일 수송안전실의 안전 기능을 분리해 사장 직속으로 ‘안전실’을 설치하는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 안전관리 기능과 조직의 독립성을 강화하고 예방과 상시 점검 체제를 강화했다.

안전실은 철도시스템 안전 프로그램을 접목시키는 한편 고속철도에 대한 주요 사업장의 안전인증(KOSHA 18001·OHSAS 18001) 도입도 추진한다. 이에 앞서 지난달 27일 오전, 2급 이상 역장을 포함한 전 간부에 대해 철도안전 정상화까지 비상체제를 선포했다. 연중 무휴로 정상근무할 것을 지시했다.

전 간부에 대한 현장 동원령도 내려졌다. 본사 처장급 60명이 작업장과 공사 현장에서 안전 점검에 나섰다. 또 차량과 시설·전기 등 각 분야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된 별도 기동안전점검팀이 현장을 순회 점검하고 있다. 코레일 관계자는 “현장 방문은 감시가 아니라, 개선과제를 찾아내고 현장과 소통을 강화하자는 취지”라면서 “철도의 안전 시스템을 재구축한다는 비장한 각오로 취한 조치”라고 말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청렴도 향상에 고삐를 죄고 있다. 최근 진행된 턴키 심사를 앞두고 고위 간부와 내부 평가위원(처·부장급)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체크해 긴장도를 높였다.

평가위원 사무실을 방문했던 직원에게 감사실의 확인 전화도 뒤따랐다. 동향 파악에 CCTV까지 활용한 것으로 알려지자, 임직원들은 “지나치다”는 반응이나 감사실의 방침은 확고하다. 더 이상 엄포로 그치지 않겠다는 것. 윤리경영, 특히 반부패 분야는 철도공단의 최대 약점으로 청렴도 평가에서 발목을 잡는 아킬레스건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공단은 ‘원스트라이크-원아웃제’, ‘청렴의무 위반자의 상급자 연대책임제’ 등 청렴도 향상 특별대책도 마련했다. 금품 수수자는 단 1회라도 적발되면 파면하고, 감독 책임까지 물을 방침이다.

정부대전청사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11-05-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