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성임제 강동구의회 의장 “주민권익 위해 공무원보다 더 뛰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바른 민의를 전달하려면 집행부보다 더 뛰어야죠.”


성임제 강동구의회 의장



성임제 강동구의회 의장은 “의원들은 20~30년간 전문 분야에 근무한 공무원보다 더 많이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지금껏 지방의원으로 일하며 늘 일을 만들어서 했고, 의정활동을 위한 연구에서 손을 떼지 않았다.”면서 “동료 의원들이 공부를 하는 데에는 다른 예산을 아껴서라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초의원으로서 체계적인 단계를 밟았다. 초선 때는 의회 간사를 맡았고, 재선 땐 상임위원장, 3선 땐 부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27년간 강동구에 살아온 준 ‘토박이’다. 고향은 충남 예산이지만 20대 중반인 1984년 누나가 살던 강동구에 자리를 잡았다. 대학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했지만 운동을 즐겨 태권도 7단을 땄다. 사회복지사 1급 자격증도 가지고 있다.

누구에게나 살가운 성격 덕분에 주민들로부터 인기도 많다. 그는 정치지형이 급변한 탓에 출마할 때마다 꼬마 민주당과 한나라당, 열린우리당, 민주당 등 각기 다른 당으로 출마했지만 변함없는 지지를 받았다. 지난해 2인을 뽑는 선거구에서 무소속만큼이나 당선이 어렵다는 기호 ‘나’를 받고도 당선됐다.

지난 4월에는 25명을 대표하는 서울시구의회의장협의회 회장에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서울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회장에 선출된 것은 처음이다.

그는 “기초의원은 최일선에서 민의를 대변하는 기관으로, 모든 일의 관심과 초점을 주민 권익에 두고 있다.”면서 “지역발전은 물론 나아가 지방자치와 국가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을 맺었다.

조현석기자 hyun68@seoul.co.kr
2011-06-2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