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7.5㎝ 폭설·한파… 동장군 기세에 멈춘 농가·학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포·완도 관측 44년 만에 최대 적설

호남 지역에 폭설과 한파가 몰아쳐 농·어업 피해가 속출하고 학교가 휴교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인삼밭 구하러 출동!
전남 해남경찰서 112 타격대원과 직원들이 지난 17일 폭설과 강풍 탓에 무너질 위기에 놓인 해남군 마산면의 한 인삼밭에 긴급 출동해 제설 작업을 하고 있다.
해남경찰서 제공

18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부터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폭설이 내려 최대 적설량을 기록했다. 최근 3일 동안 목포 57.5㎝를 비롯해 영광 46㎝, 무안 41.5㎝, 해남 40㎝, 완도 37㎝의 눈이 내렸다. 목포와 완도는 기상관측 이후 44년 만에 최대 적설량을 기록했다.

또 강한 바람과 함께 한파가 몰아쳐 완도 수산양식장 3곳의 비닐하우스가 무너졌고 또 다른 양식장 1곳의 넙치 3000마리가 폐사했다. 목포와 해남에서는 시설하우스 21동 0.85㏊가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주저앉아 1억 4800만원의 재산 피해를 냈다. 해남에서는 1㏊의 인삼 재배시설 해가림막이 무너져 29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폭설과 한파가 최고조에 이르렀던 지난 17일에는 전남 지역 122개 학교가 휴교했고 신안~해남 간 송전선로가 단락돼 4만여 가구 주민들이 2시간 동안 추위에 떨기도 했다. 전남 지역에서는 18일에도 해남 화원초, 신안 자은초와 도초초, 완도 노화중앙초 등 4개 학교의 통학버스가 운행하지 못해 이틀째 휴교했다.

한파특보가 발령된 전북 지역도 이날 8개 학교가 휴업하고 16개 학교가 등교 시간을 늦췄다. 이날 휴업한 학교는 부안군 남초등학교, 장신초등학교, 주산초등학교 등 3곳을 비롯해 고창군 가평초등학교, 신림초등학교, 신림중학교 등 3곳과 김제시 청하중학교, 정읍시 보성초등학교다. 휴업 때는 학생들은 등교하지 않고 교직원은 출근한다.

이와 함께 부안군 6개 초·중학교, 고창군 5개 초·중학교, 김제시 2개 초등학교, 정읍시 1개 초등학교, 임실군 2개 초등학교 등 모두 16개 학교가 등교 시간을 1~2시간을 늦췄다.

제설 작업이 제대로 안 된 도로에 눈이 그대로 얼어붙어 빙판길 교통사고도 이어졌다.

지난 17일부터 이틀 동안 제주 지역에서 40여건, 전북 지역에서 30여건의 크고 작은 빙판길 접촉 사고가 접수됐다.


한강 뒤덮은 ‘얼음 넝쿨’
전국이 한파로 꽁꽁 얼어붙은 18일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을 출발한 전남 여수행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바라본 한강 하구가 얼어 있다. 이날 서울의 기온이 영하 13.1도를 기록하는 등 한파가 절정을 이뤘다.
공항사진기자단

한편 중부지방과 경상남·북도, 전라북도 일부 지방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수도관 동파, 빙판길 교통사고, 화재 등으로 크고 작은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기상청은 “낮부터는 점차 기온이 상승해 내일(19일) 아침 기온은 이날보다 4~6도 높겠으나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또 19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져 저녁에 서해안부터 눈 또는 비가 시작돼 늦은 밤에는 강원도 영동과 경상북도를 제외한 전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4-12-19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