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줌 인 서울] 동작, 도시재생 성공모델로 순항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도4동 시범사업 대상지 선정

서울 동작구 상도4동 일대(75만㎡)가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이 될 전망이다.

구는 최근 실시된 ‘서울형 도시재생 시범사업’ 공모 결과에서 상도4동이 서울 서남권에서는 유일하게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구는 앞으로 4년간 최대 100억원을 지원받아 내년부터 도시재생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 18일 이창우(오른쪽) 동작구청장이 상도4동 주민센터에서 지역주민들에게 도시재생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동작구 제공



구는 이번 선정의 일등공신으로 주민들을 꼽았다. 상도동은 전체 건축물의 65%가 20년 이상 됐을 만큼 노후화된 지역이지만 마을공동체만 28개에 이를 정도로 지역 공동체가 활성화됐다. 게다가 10년 이상 거주한 주민이 70%가 넘을 정도로 정착률도 높다. 특히 지역주민, 마을공동체, 상인회 등 106명은 ‘동네리더’라는 이름으로 도시재생 사업의 도우미 역할을 자처했다. 다섯 차례에 걸친 사업설명회에는 700여명이 참여할 정도로 주민들의 관심이 높았다. 지역 내 중앙대학교 학생들도 도시재생 사업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난달 7일 주민들과 함께 ‘마을지도 그리기 사업’에 나섰다.

구에서도 시범사업 선정을 위한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중앙대와 ‘동작구 도시환경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실제 상도동에서 30년을 넘게 산 이창우 구청장은 지난 18일 직접 사업설명회 브리핑을 하는 등 열의를 보였다.

상도4동 도시재생 시범사업 구상안 ‘함께사는 골목동네 상도’에는 골목 단위 재생을 통해 주거환경 재생의 성공모델을 만든다는 목표가 담겼다. 주요 사업으로는 ▲어린이집을 중심으로 1분 골목공원 조성 ▲경로당 중심의 동아리 활동 및 일자리 연계 사업 ▲주민 역량 강화를 위한 마을재생 아카데미 ▲주민과 함께하는 우리동네 가꾸기 사업 ▲주민이 함께하는 집수리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 등을 담았다.

특히 현재 상시 개방을 하지 않는 양녕대군 묘역을 상시 개방해 인근 도화공원, 상도 근린공원과 연결되는 ‘상도 역사둘레길’ 2.7㎞ 구간도 만들 계획이다. 구는 구상안을 구체화해 내년 중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 구청장은 “주민들과 함께 차근차근 준비해 도시재생 사업의 가장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겠다”면서 “상도동 작은 골목에서 시작된 변화가 동작구를 넘어 서울시 전체의 행복한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4-12-3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