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광명·시흥에 ‘판교형’ 연구단지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화학·로봇 관련 R&D 기능 집중

경기도가 광명·시흥지역에 판교테크노밸리를 본뜬 첨단연구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성장 잠재력이 높은 경기 서부지역에 미래 산업을 이끌 첨단산업의 거점 육성이 필요하다”며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내 66만㎡를 첨단연구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15.6㎢)은 2010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가 주택경기침체 등으로 개발이 중단된 뒤 지난 4월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

도는 9400억원을 투입해 국내외 첨단기업들의 연구·업무시설과 종사자들의 휴식·문화·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주거용지는 원천 배제할 방침이다. 설계단계부터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 시설인 스마트그리드와 사물인터넷 등을 도입한다.

정보기술(IT) 위주의 판교테크노밸리와 차별화하기 위해 자동차부품, 기계, 화학, 지능형 로봇 관련 연구·개발(R&D) 기능에 치중하고 컨설팅·금융 등 창업·기업 지원 서비스와 근로자 교육·교류 공간도 마련한다. 도는 단지 개발이 완료되면 900개사가 입주, 7만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도는 현재 3개 후보지를 검토 중이며 전체 지구개발계획, 기업체 선호, 주민 의견 등을 고려해 내년 말까지 최종 후보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올해 말 예정된 국토교통부의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 관리계획 수립에 첨단연구단지 사업이 반영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남 지사는 이를 위해 지난 9일 국토부 장관을 만나 사업 구상을 소개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2015-07-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