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인천지역 학교 CCTV 절반 ‘무늬만 감시카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만 화소도 안돼 얼굴은 물론 자동차 번호판도 구분하기 어려워

인천지역 초·중·고등학교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의 절반 이상이 사람 얼굴이나 자동차 번호판을 식별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저화질 장비가 상당수여서 무늬만 감시카메라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윤관석(인천 남동을)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천지역 학교에는 모두 1만 486대의 CCTV가 설치돼 있다. 하지만 이 가운데 52.9%인 5542대가 100만 화소 미만이다. 게다가 5542대 중 1218대는 40만 화소도 채 되지 않아 화질 상태가 썩 좋지 않다.

보안관리 전문가들은 100만 화소에 못 미치는 저화질 장비로는 사람 얼굴은 물론 자동차 번호판을 분명하게 구분하기 힘들다고 강조한다. 특히 야간에는 식별 자체가 불가능하다. 학교 측은 예산 사정으로 고화질 CCTV를 마련하기 힘든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최근 서울의 한 중학교에서 부탄가스 테러사건이 발생해 많은 학부모들이 자식 안전을 걱정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먼저 CCTV 시스템이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