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챙기는 노원구 아파트 아름다운 상생

상생아파트 협약 추진 오승록 구청장

고령화의 그늘… ‘고령 우곡수박’ 쇠락의 길

재배농가 반토막…명맥마저 끊길 우려

동작, 청년 ‘살 자리’ 위한 맞춤형 주택 공급

주변 시세 30~40% 수준 최대 6년 거주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 내달 도입

주 52시간제 대비…교통소외지 ‘누리버스’·심야운행 ‘반디버스’ 신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남시는 7월 시행되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로제에 대응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성남형 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한다.
성남시 제공

경기 성남시는 오는 7월 시행되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로제에 대응하기 위해 다음 달부터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한다고 22일 밝혔다.

성남형 버스 준공영제는 교통 소외지역의 버스노선에 재정을 투입해 편의성을 높이고 버스회사와 협의로 노선 일부를 변경해 수익성을 향상하는 것이 골자다.

주 52시간제 여파로 갈현동, 상적동, 석운동 등을 운행하는 14개 노선 가운데 2개 노선이 폐지되고 12개 노선 조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시는 이에 따라 해당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음 달 3일 3개 노선을 신설하기로 했다.갈현동∼궁내동,율동∼상적동,이매동∼석운동 등으로 이들 노선에 모두 27대가 투입된다.

이들 노선버스는 교통복지를 함께 누린다는 의미로 ‘누리버스’로 명명했으며 노선 운행에 따른 손실분은 시에서 모두 보전한다.

교통 소외지역의 노선 폐지·조정과 누리버스 노선 신설에 따라 성남지역 전체 노선과 버스 대수는 56개 노선 873대에서 57개 노선 887대로 늘어난다.

시는 또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오리역∼복정역∼위례,오리역∼남한산성입구 등 2개 노선을 운행하는 ‘반디버스’ 8대도 다음 달 3일부터 도입할 예정이며 이들 버스의 손실분도 시 재정으로 메워준다.

복정역을 거치는 반디버스의 경우 서울시가 운행하는 올빼미 버스와 연계된다.

시는 단거리 이동 편의제공을 위한 공유 전기자전거’와 주차난 해소를 위한 사물인터넷(IoT) 기반 주차공간 공유 사업 등 공유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새로운 정책도 발표했다.

시는 시범운영 기관을 지정해 지난 3월 6일부터 주요 자전거 이용 지역에 600대의 공유 전기자전거를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일평균 이용자가 3월(3.6~3.31) 964명, 4월(4.1~4.7) 1293명으로 집계됐으며 특히 출퇴근 시간대와 대중교통이 끊긴 심야 시간대 이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시는 밝혔다.

이에 따라 공유 전기자전거 운영 규모를 600대에서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불편사항을 보완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는 6월에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주차공간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난 3월 14일 카카오모빌리티와 ‘공영주차장 정보화를 통한 주차공간 공유사업 공동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 추진을 하고 있다.

서비스가 시행되면 앱을 실행해 공영노외주차장의 주차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주차장 예약, 길 안내, 주차요금 결제까지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83곳의 공영노외주차장 가운데 38곳에서 우선 시행하고 오는 2022년까지 전체 공영노외주차장으로 확대한다.

민영주차장 참여 확대를 위해 교통유발부담금을 경감해주는 내용을 담은 조례 개정도 추진 중이다. 지난 3월 25일 입법예고했고 오는 7월 공표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교통은 도시의 혈관과 같다”면서 “성남시는 사각지대 없는 교통편의 제공부터 첨단기술과 결합한 공유 서비스까지 촘촘한 연결망을 구축해 새로운 교통복지 트렌드를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수상한 남편의 옛 연인

2016년 5월 부산 수영구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던 신혼부부 전민근(37)·최성희(36)씨가 사라졌다. 당시 경찰은 아파트 주변 CCTV…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화·상업 거점으로… 자족 경제도시 꿈꾸는 노량진

[현장 행정]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노량진 개발 밑그림

“주주권 행사 ‘연금사회주의’ 비판은 국민 이익 지키지 말

‘국민이 주인인 연금’ 선언한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신선한 지원 특별한 꿀팁

[현장 행정] 중구, 신세계조선호텔과 함께 청년창업 멘토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