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골목길 주차난 불편 없앤 동작 loT

스마트폰·태블릿PC로 ‘주차 공유’ 신청…내비게이션 연동으로 주차장까지 안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음달부터 스마트 공유주차 서비스가 시행되는 서울 동작구 대방동주민센터 앞 거주자 우선 주차면 일부 구간 모습.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가 주차난으로 인한 주민들의 불편을 덜어 주기 위해 스마트 공유주차 서비스를 도입한다.

동작구는 사물인터넷(loT) 기술을 활용한 공유주차 시스템을 통해 주민들이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으로 빈 주차공간을 실시간으로 확인, 편리하게 주차를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기존 주차면을 사용하는 주민이 시간대를 정해 주차장 공유를 신청하면 예약·결제를 거쳐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다.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주차장으로 가는 길 안내 서비스까지 받을 수 있다.

구는 다음달 거주자 우선 주차면의 일부 구간을 대상으로 loT 센서, 폐쇄회로(CC)TV 설치 뒤 시범 운영에 나선다. 운영 결과와 주민들의 호응도에 따라 서비스 구간을 점차 넓혀 나갈 계획이다. 공유주차 시스템 운영으로 축적된 실시간 주차 이용률 분석, 빅데이터 정보 관리 등은 지역의 주차 개선 정책에도 반영한다.

김필순 동작구청 주차관리과장은 “이번 스마트 공유주차 서비스로 효율적인 주차면 이용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교통 정책으로 주민들의 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5-3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