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들섬, 음악섬으로 다시 태어나다

874석 공연장 ‘라이브하우스’ … 28일 개장

어린이집 늦게까지 아이 맡길 수 있다

복지부 ‘영유아보육법’ 개정안 입법예고

길거리 댄스 무대 변신한 동대문

21~22일 ‘세계거리춤축제’ 개최

양천구, 구청 승강기에 ‘1인용 의자’ 설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천구청 본관 승강기에 설치된 1인용 의자. 양천구 제공.

서울 양천구는 ‘배리어 프리’ 사업 일환으로 구청 승강기에 1인용 의자를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천구는 “청사를 찾는 어르신이나 장애인 등 보행 약자의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전했다.

1인용 의자는 구청 본관 1곳, 별관인 해누리타운 1곳, 승강기 2대에 설치됐다. 다리가 아프거나 움직임이 불편할 때 누구나 잠시 앉아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배리어 프리(Barrier free)는 고령자·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인 장애물이나 제도적인 장벽을 없애는 운동이나 시책을 말한다.

구는 그동안 배리어 프리 환경 조성에 힘을 쏟아왔다. 비 오는 날에도 청사 안으로 안전하게 들어올 수 있도록 장애인 주차구역에 비가림막과 경사로를 설치했다. 승강기 안내판에 점자스티커도 부착하고, 건물 주출입구에 경사로도 마련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일상생활 속엔 사회 약자를 위해 바꿔야 할 부분이 여전히 많다”며 “작지만 실질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 구민 모두가 심리적·물리적 장벽이 없는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는 신촌에 문화창조밸리”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방과 후’ 걱정 없는 광진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관광지용 ‘국적 불명 한복’ NO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관광이 더 즐거워지는 ‘더강남’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