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짜리 ‘알짜 차관’ 놓쳐 아쉬운 감사원

임찬우 위원 임명에 희비 엇갈린 부처

“서초구청 감동” 1천만원 선뜻 내놓은 주민

손님 끊기자 조은희 구청장·직원 수백명 줄지어

행안부 “지자체, 재난관리·구호기금 쓰세요”

17개 시·도 5조 보유… “제한 완화 요청”

‘부마항쟁’ 40주년 기념식 첫 정부 주관 행사로

오늘 창원 경남대 대운동장서 열려… 민주화운동 인사 등 3000여명 참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과 창원 일대 시민들이 유신체제에 맞섰던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16일 창원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열린다.

15일 행정안전부는 이번 기념식이 지난달 부마민주항쟁 발생일인 10월 16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열리는 첫 정부주관 행사라고 밝혔다. 이전까지는 부산과 창원 지역의 부마항쟁 기념사업 관련 단체들이 따로 기념식을 열었다.

이번 기념식은 정·관계 등 사회 각계 주요 인사와 민주화운동 인사, 시민 등 3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979∼2019 우리들의 부마’를 주제로 진행된다. 과거에 잊혔던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공감과 연결’의 메시지를 강조하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창원지역 청소년 뮤지컬팀 ‘빛날’이 부마민주항쟁 관련 식전 공연을 펼치고 개식 선언이 이뤄진다. 이어 100년 전 임시정부 수립부터 부마민주항쟁을 거쳐 ‘촛불혁명’으로 일컬어지는 2016년 촛불집회까지 민주주의의 역사를 담은 영상이 상영된다.

기념 주제공연은 두 차례에 걸쳐 마련된다.

‘그날의 부마’를 주제로 한 첫 번째 공연에서는 부산대·경남대 학생 200여명의 당시 항쟁 장면 재현, 항쟁 참여자와 가족의 사연을 담은 증언영상 상영, 뮤지컬·연극 배우들의 ‘우리들의 부마’ 합창이 이어진다. 두 번째 공연은 ‘민주의 불꽃’을 주제로 진행된다. 당시 국제신문 기자로 항쟁 대열에 섰던 시인 고 임수생의 ‘거대한 불꽃 부마민주항쟁’을 배우 조진웅이 낭송하고, 시인 신경림의 작품에 노래를 붙인 ‘햇살’을 소프라노 박은주씨와 부산시립합창단이 합창한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9-10-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금 못 나타나” 신천지 교주 이만희 건강상

외신·유튜브 통해 고의적 은폐·왜곡 의혹 불거져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확진자가 27일 1000명을 넘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단 한 명도 놓치지 않겠다”

코로나 비상대책 가동 원희룡 지사

“구 자체 감염 아니지만 안전유의”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영등포 기업 손소독제 300개 기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유아용 마스크 2만개 지원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