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뒷자리 ‘지역 표시’ 45년 만에 사라진다

10월부터 성별 표시 제외 6개 번호 변경

안양·과천·군포·의왕시, GTX C노선 정차역 신설 놓고 충

인덕원역·의왕역 추진… 4개 지자체 갈등

[관가 인사이드] ‘실세 지사’ 김경수의 힘?… 또 중앙 고

경제부지사 박종원, 경제혁신추진위원장 이찬우

우리나라 자생 생물종 5만 827종

2018년 통계… 2017년보다 1800종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 3841과… 과 수준의 종 현황 첫 제시
종이 가장 많은 과는 ‘고치벌과’ 982종
가장 적은 과는 1068과… 1속 1종 확인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생물종이 5만여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이 발간한 국가생물다양성 통계자료집에 따르면 2018년 12월 기준 우리나라의 자생생물은 5만 827종에 달했다. 2017년(4만 9027종) 대비 1800종 증가했다. 2016년 12월 기준 생물종은 4만 7003종으로 해마다 1000종 이상 늘어나고 있다. 국가생물다양성 통계자료집은 ‘생물다양성 보전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3년부터 매년 발간하고 있다.

올해는 자생생물 분류군별 현황과 부처별 보호·관리 법정관리생물 통계, 자연환경 보호지역 현황 등을 수록했다. 또 미국의 생명 목록과 세계생물다양성정보기구(GBIF),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등에서 제공하는 생물다양성 관련 자료를 수록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정리된 자생생물에 대해 최초로 과(family) 수준 분류군의 종 현황을 제시했다. 5만 827종은 총 3841과로 분류됐다. 종이 종류가 가장 많은 과는 곤충강 벌목에 속한 ‘고치벌과’로 982종에 달했다. 반면 가장 적은 과는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솔잎난이 속한 솔잎난과와 곤충강 방패하루살이과 등을 포함해 총 1068과로 각각 1속 1종이 확인됐다.

생물자원관은 정보 이용이 많은 자생생물 통계와 관리분류군별 자생생물 종 다양도 우점 순위, 한반도 고유종 및 멸종위기 야생생물, 자연환경보호지역, 세계 생물종 현황 등은 그림 형태로 제작해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자료집은 국가생물다양성 정보공유체계(kbr.go.kr)와 한반도 생물다양성(species.nibr.go.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1-0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묵은 교통민원 해결사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20000… 코로나 검사 4개월 기록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가정이 행복한’ 관악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전통시장에서 착한소비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