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롯데미도파 광화문빌딩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6명으로 늘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0일 낮 12시 기준으로 서울 롯데미도파 광화문빌딩 관련 확진자가 5명 늘어 총 6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 중 광화문빌딩에 있는 롯데정보통신 사무실 관련이 3명이다. 일자별로는 지난 6일 지표환자(첫 환자)를 비롯해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데 이어 8일 1명, 전날 3명이 각각 추가로 확진됐다.

서울 강남구 온수매트 사업 사무실과 관련해서도 1명이 늘어 누적 확진자가 12명이 됐다. 또 다른 수도권 방문판매 모임과 관련해서는 1명이 추가로 확진돼 지금까지 총 35명의 환자가 나왔다. 대전에서도 확진자가 잇따라 발견됐다. 대전 서구 더조은의원과 관련해 전날 5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었다. 또 서구 일가족과 관련해서도 지금까지 총 6명이 확진됐다. 지표환자가 방문한 성애의원에서 의사를 포함한 2명이, 지표환자의 가족과 가족의 접촉자 등 3명이 각각 확진됐다.

광주에서는 방문판매 집단감염 관련 누적 확진자가 4명 추가돼 총 121명으로 늘어났다. 광주고시학원 관련이 3명, 광주일곡중앙교회 관련이 1명이다. 광주고시학원 사례의 경우 중간 연결고리인 SM사우나와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돼 방문판매 관련 감염으로 공식 분류됐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23명의 추정 유입국� ㅑ熾だ� 카자흐스탄이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미주 5명, 유럽·우즈베키스탄 각 3명, 필리핀 2명, 방글라데시·파키스탄·키르기스스탄·카타르 각 1명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