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256곳 구축… 372만명 상담·검진서비스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3년 성과

골목길 방역은 전달체계가 중요한데… 질병청 돼도 ‘수족

[관가 인사이드] 질병청, 행안부·보건소와 협업 필요 감염병 관리 매뉴얼 아직 준비 안돼 현장 수족 역할 누가 할지 고민해야 ‘전문가 집단’ 질병청 행정력 떨어져 국회 관련 업무 처리도 쉽지 않을 듯

1시간에 파도 1000번 ‘출렁’… 시흥서 사계절 내내 서핑

세계 최대규모 경기 시흥 인공서핑장 ‘웨이브파크’ 새달 7일 개장

인천∼연평도 ‘1일 생활권’… 여객선 하루 2회 왕복운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항에서 연평도를 오가는 여객선의 운항 횟수가 늘어나 연평도가 일일 생활권역이 됐다. 인천시와 옹진군은 인천~연평 여객선 준공영제 항로가 지난 1일부터 개시돼 하루 2회씩 운항한다고 4일 밝혔다. 해양수산부가 2018년부터 추진하는 여객선 준공영제는 민간이 운영하는 여객선 항로 중 당일 왕복이 불가능하거나, 2년 연속 적자인 항로를 선정해 손실을 국비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연평도항 앞 수심이 낮아 물때에 맞춰 여객선을 대야 하기 때문에 입출항 시간이 날마다 달랐고, 하루 1회만 왕복 운항할 수 있었다. 연평도 주민 2100여명은 병원진료, 관공서 방문, 가족행사 참석 등을 위해 육지를 방문할 때 최소 2박 3일이 걸리는 불편을 겪었다.

지난 2월 이 항로가 준공영제 공모에 선정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항로를 준설, 2m였던 평균수심이 3.5m까지 깊어져 하루 2회 정시 운항이 가능해졌다. 여객선은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오전 8시와 오후 1시 15분, 연평도에서는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45분 출항한다. 이로써 주민은 물론 군인, 관광객 등이 하루 일정으로 왕복할 수 있게 됐다.

인천시는 지난해부터 인천~이작, 2018년부터는 백령~인천, 삼목~장봉 간 여객선을 하루 2회 늘렸다. 준공영제 항로는 전국에 14곳이 있으며 인천시에는 6곳이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2020-08-0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구민 높은 눈높이에 딱… 공공복지시설 행정 수준 업

[현장 행정] 정순균 강남구청장 복지시설 변화 앞장

양천, 지역경제 우리가 살린 데이~

코로나 극복 착한결제·소비 2차 캠페인 단골가게 10만원 이상 쓰면 마스크 지급 구청 외식데이·가을 꽃드림데이 등 다채

동대문 3차 희망일자리 550명 뽑는다

24일까지 신청… 2개월 동안 최저시급 실직자·대학 휴학생 우선 선발하기로

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