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IoT로 홀몸어르신 돌보는 구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상자 3배로 늘려 안심단말기 지급


서울 구로구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홀몸어르신 안심케어서비스’ 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나섰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노인 돌봄 공백 우려가 커지면서 노인 고독사를 예방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구로구는 올해 이 서비스 대상자를 기존 135가구에서 450가구로 약 3배 늘린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8월 65세 이상 홀몸노인 중 초고령자, 저소득층, 거동불편자 등 지속적인 상황 확인이 필요한 315가구를 추가로 모집했다. 이달 중으로 신규 대상자 가정에 안심단말기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구에 따르면 2018년 구로구에서 처음 도입한 홀몸어르신 안심케어서비스는 가정에 설치한 IoT 안심단말기를 통해 노인들의 안부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단말기 센서가 노인의 움직임, 출입문이나 냉장고의 문 열림, 베개 압력, 온·습도, 조도 등의 정보를 종합적으로 수집해 구 전역에 구축된 사물인터넷망을 통해 전송한다. 사전에 등록한 보호자나 구청·동주민센터 담당자는 전용 웹페이지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만약에 일정 시간 움직임이 없거나 이상 징후가 감지되면 즉시 해당 노인의 가정에 연락 또는 방문하고 119에 신고하는 등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대면 방문이 어려워진 만큼 홀몸노인의 상태를 효율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취약계층의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스마트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모두에게 안전하고 따뜻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20-10-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