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확진자… 이번엔 대응 매뉴얼 지킨 감사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자체·지방의회·어민 ‘日 오염수 방류’ 규탄 거세진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박정희 역사자료관’ 열려도 ‘논란자료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대문, 전태일을 기억하는 11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7일 50주기 추모 ‘노동인권문화제’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서울 서대문구는 전태일 50주기를 앞두고 노동자종합지원센터와 서대문구전태일50주기기념사업회가 ‘전태일을 기억하는 시간’을 주제로 제8회 노동인권문화제를 연다고 2일 밝혔다.

문화제는 5일부터 7일까지 열린다. 5일에는 구청에서 개회식과 함께 ‘서대문구 공동주택노동자의 고용안정 및 인권보호 조례’ 제정을 위한 설명회, 아파트 노동자와 입주민의 상생선언, 노동 강연 ‘당사자의 나의 노동 이야기’ 등이 진행된다. 5~6일 오후 7시에는 CGV 신촌아트레온에서 ‘파견,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와 ‘런던 프라이드’를 상영한다. 7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에는 영화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을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폰이나 PC 등 온라인으로 볼 수 있다.

또한 7일 오전 10시부터는 전태일기념관, 전태일동상, 전태일다리, 명보다방 등 전태일과 관련된 지역을 탐방하며 해설을 듣는 ‘전태일 따라 걷기’가 열린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1조에 최대 5명씩 총 50명이 참여할 수 있다.

‘전태일 평전 이어 읽기’는 전태일 열사의 일대기를 담은 ‘전태일 평전’을 서대문구민 200여명이 1페이지씩 나눠 읽고 녹음해 오디오북으로 만드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과 우상호·김영호 국회의원도 녹음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 프로그램 참여를 신청할 때 만화영화 ‘태일이’ 후원(1만원)을 선택할 수도 있다. 이 영화는 내년 2월 개봉 예정으로 후원자 이름은 엔딩크레디트에 오른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11-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읽고, 보고, 찍고, 노는 ‘핫플’… 문화 시민 다 품는 성북

[현장 행정] ‘문화마루’ 찾은 이승로 구청장 도서관·미디어센터·공연장 등 한곳에 유튜브 콘텐츠 제작 환경도 갖춰 인기 동북권 대표적 복합 문화시설로 도약

강서, 엄마되고 싶다면… 난임치료 한약 지원

시술비 지원 안 받는 84명 선정 3개월 동안 한약비용 90% 부담

노숙인 거리상담반 운영… 강동, 관리 사각지대 없앤다

위기 상황 노숙인 찾아 안전·자립 지원

독도체험관, 서대문→영등포 타임스퀘어로 이전

10월 개관… 규모 커지고 접근성 높아져 역사관·체험·표본 전시 공간 등도 갖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