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이동현 경기도의원 “경기도청, 경기도 경제자유구역 성공개발 의지 빈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현 경기도의원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이동현(더불어민주당, 시흥4) 도의원은 지난 13일 경기경제자유구역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 경제자유구역 성공개발을 위한 조직강화 및 발전 방안 구체화를 주문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경기도청 경제실의 기업 및 연구기관 입지정책과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의 불협화음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유기적인 상호협력을 주문했다.

이동현 의원은 “현재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국내 다른 자유구역청과 비교하여 조직 및 인원이 매우 부족하다”면서 “경기도가 경제자유구역에 대한 성공개발의지가 빈약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경기경제자유구역청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경기경제자유구역은 개발면적 159만평에 달하지만 현원 31명(정원 33)에 2020년 예산이 69억원에 불과한 반면, 경제자유구역 개발면적이 134만평인 강원은 현원53명(정원59명)에 2020년예산은 130억원에 달했다. 경기경제자유구역청 조직과 예산의 두배에 달하고 있다.

또한, 개발면적 145만평인 충북의 경우 현원39명(정원39명)에 2020년 예산은 580억원에 달했다.

이 의원은 경기도청 경제실의 기업 및 연구기관 유치 정책추진에서 경기경제자유구역청과 유기적인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했다.

이 의원은 “경기도청 경제실은 무인이동체, AI, 전기차 등 첨단산업 지원연구기관 및 기업 유치를 판교와 광교 등 기존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추진하는 반면,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시흥지구에는 무인이동체 및 의료바아이오 사업을 포승지구에는 전기차관련 부품 등 첨단산업 및 기업지원연구기관 유치를 추진하고자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기경제자유구역의 성공개발을 위해서는 경기도청 경제실과의 보다 유기적인 협조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