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업재산권 전략 서비스 확대…132개 민간기관 진단기관 첫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특허청, 특허 조사 분석업무 민간에 개방
매년 우수 분석 기관 지정해 육성할 계획

민간의 특허 조사·분석 기관이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으로 첫 지정됐다.

특허청은 30일 산·학·연의 연구개발 효율성을 제고하고 우수 특허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132개 민간 기관을 진단기관으로 신규 지정했다고 밝혔다.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은 특허 조사·분석을 통해 연구개발 전략, 우수특허 창출전략 등 제공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으로 그동안 특허청 산하 기관인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이 전담했다.

이번 민간기관 지정은 산·학·연의 연구개발 효율성을 제고하고 지식재산 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한 조치로 지난 11월 ‘산업재산권 진단기관 지정 및 운영에 관한 규정’을 고시로 제정했다. 진단기관은 산·학·연을 대상으로 특허 등 산업재산권에 대한 동향조사와 분석을 실시한다.

진단기관 확대와 함께 중소기업의 연구개발 효율성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내년 1월부터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을 통한 특허 조사·분석 비용에 대해서는 세액공제혜택도 제공한다.

올해 진단기관 지정 신청에는 총 137개 기관이 신청했다. 특허청은 매년 민간의 우수한 특허 조사·분석 기관을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으로 지정해 육성할 계획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