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4%가 1차접종 뒤 11명 집단감염… 여수 요양병원 ‘백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어르신 운전 중’ 실버마크, 지역 벗어나면 ‘혼란 마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동작, 코로나 경영난 中企·소상공인에 200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어르신 돌보는 성북… 꾸준한 방문으로 생명 구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락 닿지 않는 어르신 댁에 즉시 들러
안전사고·긴급상황 등 지속적 모니터링

서울 성북구 돈암1동 주민센터 직원과 119소방대원이 갑자기 연락이 닿지 않는 독거 어르신의 집을 방문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성북구 제공

코로나19 장기화로 복지 사각지대에 대한 우려가 늘고 있는 가운데 꾸준한 모니터링을 통해 홀로 사는 어르신의 생명을 구한 자치구가 있어 화제다.

11일 서울 성북구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2시쯤 돈암1동 주민센터 공공복지팀의 김강연 주무관은 독거 노인 김모(77)씨의 안부를 확인하던 중 연락이 닿지 않아 방문간호사인 구희숙씨와 함께 김씨의 집으로 향했다. 평소 당뇨를 비롯해 고혈압, 신장 질환을 앓고 있었던 김씨가 저혈당 쇼크로 의식을 잃은 것을 발견하고 즉시 119에 신고해 김씨의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김 주무관은 “어르신 댁에 방문했을 때 집 앞에 배달 우유가 그대로 놓여 있는데다 반려견이 크게 짖는 걸 듣고 위급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을 직감했다”면서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원에게 평소 어르신의 지병을 알렸고, 대원의 발 빠른 응급처지로 위기를 무사히 넘겼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김 주무관과 구 간호사는 김씨가 병원 진료를 받고 의식을 되찾을 때까지 곁에서 보호자 역할을 했다. 주민센터도 긴급 복지 사업비로 치료에 필요한 병원비를 지원했다. 이 주민센터 공공복지팀에서는 앞서 지난해 10월에도 모니터링을 통해 위기에 빠진 주민을 도운 경험이 있다. 기억장애를 앓고 있던 독거노인이 실종되자 평소 이 노인이 폐지를 줍기 위해 돌아다니는 곳을 알고 있던 담당 직원이 신속히 찾아내기도 했다. 돈암1동 주민센터 관계자는 “공공복지팀 직원들은 자신이 담당하는 권역 내 독거 어르신을 포함한 복지 취약 계층에 대한 점검을 꾸준히 하고 있다”면서 “지역 주민에게 안전사고나 긴급상황이 발생하는 경우 누구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3-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튜버 체험·1000권 독서… 으뜸 ‘교육 도시’ 실천하는

[현장 행정] 방정환교육센터 조성한 류경기 구청장

투명 페트병 모아 옷 만들고 돈 주는 관악

의류업체와 자원순환체계 구축 협약 수거함에 넣으면 포인트·상품권 제공 재생원료업체 연계 의류 재생산 협력

강북, 미검사자 실시간 집계… 코로나 차단 총력

수집 번호·검사자 번호 비교 시스템 개발

어르신·청년·경단녀에 맞춤 일자리… ‘최고의 복지 실천’

시니어편의점 등에 60세 이상 85명 취업 청연·인턴십 운영, 취업·창업 청년 지원 여성엔 바리스타 등 직업교육 프로그램 노현송 구청장 “일할 의지 있으면 뒷받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