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태원전’ 현판 엉터리 복원… 진짜는 국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중개 수수료 1% ‘배달특급’… 1년 만에 9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중심 업무·심심한 인프라… “아직도 세종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부엉이 감시단’ 띄운 서대문… 온라인 성범죄 막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NS 등 디지털 성범죄 게시물 점검
문제 있으면 KISO·방심위 등에 신고
청소년 보호·안전한 인터넷 환경 앞장


서울 서대문구가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는 ‘디지털 부엉이 감시단’을 출범했다. 사진은 청소년을 위한 복합 문화 공간 ‘쉼표’에서 열린 ‘부엉이 감시단’ 온라인 발대식 모습.
서대문구 제공

서울 서대문구가 디지털 성범죄로부터 청소년을 보호하고 안전한 온라인 환경을 만들기 위해 ‘디지털 부엉이 감시단’을 출범했다.

24일 구에 따르면 감시단은 최근 온라인을 통해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감시단은 구와 서대문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주민들이 뜻을 모아 발족했으며, 대학생과 학부모, 지역 주민 등 30명으로 구성돼 있다.

감시단 단원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인터넷 등 온라인에 퍼져 있는 디지털 성범죄 관련 게시물을 집중 점검한다. 문제가 되는 게시물을 발견하면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관련 기관에 신고한다. 또 성범죄를 예방하고 이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는 캠페인을 열고 관련 카드 뉴스를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구와 서대문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부엉이 감시단 이외에도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올바른 성평등 문화를 확산하는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지난 5~6월에는 지역 내 초등학교 5·6학년생 600여명을 대상으로 성인식 실태 조사를 실시했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웹툰과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8월에는 위기 청소년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민간 모임인 ‘서대문구 1388 청소년 지원단’이 서울시의회 청소년 조례 경진대회에서 ‘청소년 디지털 성범죄 예방 및 인식 개선 활동조례안’으로 대학부 대상을 받았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부엉이 감시단은 안전한 온라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져 의미가 크다”며 “청소년들이 성범죄 없는 안전한 세상에서 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10-25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독서로 새로운 미래 함께 만들어요” ‘책 읽는 도

[현장 행정] 금천구 ‘책읽는도시協’ 첫 포럼 개최

광진, 재활용품 수집 어르신 교통안전 교육

70여명 참석… 동절기 사고 예방 지원 방한 야광조끼·장갑·핫팩 등 용품 배부

영등포 국민행복민원실 “상복 터졌네”

행안부 장관 표창 등 3개 잇따라 수상

“당선 1년여 만에 공약 66% 실천… 부산 북항,

‘40년 토박이’ 최진봉 부산 중구청장의 미래 포트폴리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