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여가부, 청소년 성교육안 표준화 추진… 디지털 플랫폼 구축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송파구 청소년성문화센터 ‘부모 자녀 커플 성교육’의 참가자들이 서로의 유대감을 강화하는 신체놀이인 ‘댄스 테라피’ 강의를 받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서울신문 DB

여성가족부가 청소년성문화센터의 성교육안 표준화를 추진한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을 위해 초·중·고 대상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도 함께 이뤄진다.

청소년성문화센터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제47조에 따라 설치·운영되는 성교육 전문기관이다. 전국에 57곳이 운영 중이며,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교구를 활용한 체험·토론형 성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2020년 전국의 103만 1000여명의 학생·학부모가 센터의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청소년성문화센터 표준안은 2015년에 전체 매뉴얼을 통일해 배포됐다. 2019년에는 이동형 버스로 운영되는 청소년성문화센터의 매뉴얼이 따로 개정됐다. 여가부 관계자는 “전체 매뉴얼이 2015년에 배포돼 그간 화두가 된 디지털 성범죄, 미디어 리터러시 등을 반영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어서 전체 개정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공모는 새달 중 시행될 계획이다.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대두됨에 따라 관련 콘텐츠 개발과 초·중·고 대상 온라인 플랫폼 구축도 함께 이뤄질 전망이다.

청소년성문화센터는 코로나19 시국에 따라 체험관 밀집도를 완화하고, 유선 및 온라인 상담을 병행하는 등 교육 방식을 다양화하고 있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앞으로도 방역 지침 준수를 바탕으로 안전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며, 교육 지침 개선 등 청소년성문화센터가 보다 알찬 교육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슬기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