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은혜 “이재명, 대장동 있는 성남 분당갑 출마해 평가받아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2. 4. 6 김명국 기자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지사 후보는 4일 “이재명 더불어 민주당 상임고문은 인천 계양을이 아닌, 대장동이 있는 경기 성남 분당갑 후보로 출마해 평가받는 것을 권유드린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경기도당 회의실에서 열린 교육 공약 발표 이후 진행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이 고문의 ‘인천 계양을 등판론’에 대해 ”상대 당의 상황에 대해 제가 가늠하고 판단할 입장은 아니다” 라면서 “이 고문과 인천 계양구가 어떤 관련이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선되기 위한 목적만으로 인천 계양을에서 출마를 한다면 지역 시민들이 과소평가되고 있다는 생각에 다소 불쾌하실 것 같다”며 “차라리 이 고문이 직접 설계했다고 하는 대장동이 있는 분당갑에 출마해 당당하게 평가·검증받는 게 어떨지 제3자 입장에서 권유해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가진 전화인터뷰에서도 진행자가 이재명 고문의 인천계양을 출마 가능성을 묻자 “상대 당 사정이기 때문에 제가 헤아리기는 좀 어렵다”고 전제한 뒤 “인천 계양을과 이 고문이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