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원시 “경국대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지정 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속활자 연구에 귀중한 자료적 가치가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경국대전(經國大典)’이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4일 경기 수원시에 따르면 문화재청이 보물 지정을 예고한 ‘경국대전’은 조선의 통치체제를 규정한 최고의 성문법전이다. 세조는 즉위년(1455년)부터 노사신(盧思愼)·최항(崔恒)·서거정(徐居正) 등에 “새로운 법전을 편찬하라” 명했고, 몇 차례 수정과 증보를 거쳐 1485년(성종 16년)에 ‘경국대전’이 완성됐다. 을사년(乙巳年, 1485)에 완성돼 ‘을사대전(乙巳大典)’이라고도 불린다.

수원화성박물관 소장본은 16세기(중종~명종 연간)에 금속활자로 간행된 경국대전으로, 권4(병전, 兵典)·권5(형전, 刑典)·권6(공전, 工典)의 내용이 2책에 걸쳐 수록돼 있다.

금속활자로 간행된 경국대전 (을사대전) 중에서 권4~6에 해당하는 국내 유일본으로 역사적 가치가 크다.

경국대전은 2016년 11월 보물로 지정된 수원화성박물관 소장 조선경국전(朝鮮經國典)과 더불어 조선시대 법제사와 제도사 연구의 핵심이 되는 문헌이다. 금속활자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적 가치가 있다.

30일 간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지정 예고 기간 이후인 오는 6월 초, 최종 심의를 거쳐 보물지정 확정 고시가 이뤄질 예정이다.

신동원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