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과학적 국정운영 토대 마련, 데이터기반행정 실태 점검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데이터에 토대를 둔 과학적인 행정을 위한 실태점검이 시작된다.

행정안전부는 467개 기관을 대상으로 ‘데이터기반행정 실태점검’을 오는 연말까지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실태점검은 정책을 수립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때 데이터를 활용함으로써 공공기관의 책임성과 신뢰성을 높이는 데이터기반행정 기반을 마련하자는 취지다.

9월 30일까지 기관별 실태를 점검한 뒤 그 결과를 바탕으로 10월부터 12월까지 행안부가 종합점검한다.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데이터기반행정 운영이 미흡한 기관에 대해서는 역량 향상을 위해 개선사항을 권고하고 정부업무평가 결과에도 반영할 예정이다.

실태점검은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산하 일부 공공기관을 포함하여 모두 467개 기관(중앙 45, 광역 17, 기초 226, 공공기관 179)을 대상으로 한다. 행안부는 지난해 처음으로 중앙행정기관(45개)과 지자체 등 288개 기관을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했다. 올해는 대상을 공공기관까지 확대했다.

실태점검은 정보통신기술, 법률, 경영 등 다양한 민간전문가로 점검단을 구성하여 4개 분야 8개 지표를 살핀다. 주요 점검 사항은 데이터기반행정 추진체계 정립, 데이터 공동활용 촉진, 데이터에 기반한 행정혁신, 데이터 활용역량 강화 및 문화조성 등이다.

박덕수 행안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실태점검을 통해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 저해 요인을 파악하고 관련 정책과 제도를 개선하는 등 과학적으로 일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