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장흥택지개발 지연에… 재개통 앞둔 교외선 ‘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카·가전로봇·드론의 미래 한눈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관악, 폐식용유 회수·재활용 문화 이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광진, 전통시장 주소정보시설 전수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63빌딩, 멋진 한강 경관이 한눈에… “전세계 여행자들 필수코스 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리 위 호텔 ‘스카이 스위트’ 공개

오세훈 “숙박·여가와 조화된 한강
새 형태의 수변호텔 속속 생길 것”



28일 공개된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 전망 호텔 스카이 스위트 내부 침실 모습.

“그레이트 뷰(멋진 풍경)!”

서울시가 28일 오전 공개한 한강대교 전망 호텔 ‘스카이 스위트, 한강브릿지, 서울’(스카이 스위트)을 찾은 데이브 스티븐슨 에어비앤비 최고사업책임자(CBO)는 침실 통창을 통해 한강을 바라보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 용산구 한강대교 직녀카페를 리모델링한 국내 최초 ‘다리 위 호텔’ 스카이 스위트를 소개하는 글로벌 홍보 이벤트를 열고 호텔 내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144.13㎡ 크기로 침실, 거실, 욕실, 간이주방 등으로 구성된 스카이 스위트는 4인 가족이 함께 묶을 수 있는 규모였다. 호텔 출입구에서 계단을 따라 올라가자 차이콥스키 ‘호두까기 인형’이 배경음악으로 흐르는 가운데 유리 천장 아래 햇볕을 한가득 받는 거실이 기다리고 있었다. 알록달록한 색감의 소파와 오브제 소품은 거실 분위기를 한층 더 세련되게 만들었다.

침실은 남서쪽으로 큰 통창을 설치해 노들섬과 여의도 63빌딩 등 한강 풍경이 한눈에 들어오도록 꾸며졌다.

이날 스카이 스위트를 찾은 오세훈 서울시장은 “스카이 스위트를 필두로 앞으로 속속 새로운 형태의 수변 호텔이 들어설 것”이라며 “이제 한강이 경치만 바라보는 게 아니라 숙박과 여가가 함께 어우러지는 공간으로서 거듭날 것이고, 그 첫 시발점이 바로 스카이 스위트”라고 말했다. 스티븐슨 CBO도 “스카이 스위트가 한강의 멋진 경관과 한국의 현대적 아름다움을 느끼고자 하는 전 세계 여행자들에게 필수 여행코스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스카이 스위트의 정식 오픈은 7월 16일이며, 같은달 1일부터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숙박요금은 다음달 서울시의회 정례회에서 조례로 결정된다.

글·사진 안석 기자
2024-05-2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