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장흥택지개발 지연에… 재개통 앞둔 교외선 ‘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그린카·가전로봇·드론의 미래 한눈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서울 관악, 폐식용유 회수·재활용 문화 이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서울 광진, 전통시장 주소정보시설 전수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광주군·민간공항 이전’ 버스광고 5일 만에 중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부 무안군민·군청의 민원 수용
광주 “무안 거부감 줄일 대책 강구”

광주시가 광주군·민간공항 이전사업을 전남 무안군민에게 직접 알리기 위해 진행한 ‘버스 래핑’ 홍보가 시작 5일 만에 전격 중단됐다.

광주군·민간공항 이전에 반대해 온 일부 무안군민과 무안군 등의 ‘홍보 중단’ 민원을 수용한 것으로, 광주시는 유감표명과 함께 또 다른 홍보 방안을 강구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시는 무안군내버스에 의뢰해 지난 24일부터 다음달 24일까지 한 달간 무안군에서 진행키로 한 ‘광주군공항 이전사업 홍보’를 시작 5일 만인 28일 중단한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무안 군내버스 10대의 측면에 ‘무안 민·군통합공항이 서남권 대표 관문이 됩니다’라는 문구를 붙여 지역민들과 직접 소통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이번 주 들어 홍보업체가 “무안군민들의 민·군 통합공항 반대로 인한 민원 제기가 무안군청과 무안교통으로 접수됐다”며 “이에 따라 부득이 계약취소를 요청한다”는 서류를 접수해 왔다.

광주시는 이와 관련 이날 대책회의를 열고 “무안군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한 군내버스 홍보가 어떤 이유로든 멈추게 된 것은 유감”이라면서도 “함께 미래를 열어가야 할 무안군과 일부 지역민들의 의사를 존중, 일단 홍보를 중단키로 했다”다 밝혔다.

이어 “광주 민·군공항 유치를 통한 무안의 미래 발전상, 그리고 소음대책 등을 설명하기 위한 노력은 계속할 것”이라며 “무안을 경유하는 시외버스에 래핑홍보를 하는 방안 등 무안의 거부감을 줄일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광주시는 이달부터 무안군 3개 읍과 6개 면을 장날 등에 방문, 무안지역민과 직접 소통하는 ‘무안 민·군 통합공항’ 홍보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4일 무안읍 장터에서 열린 첫 캠페인에선 광주시와 전남도 관계자 50여명이 참여, ‘민·군 통합공항’ 홍보물과 강기정 광주시장이 무안군민에게 보낸 ‘약속의 편지’를 전달하며 군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광주 홍행기 기자
2024-05-2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