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시급한 과제, 국민 집단 지성으로 해결해요

행안부 ‘도전, 한국’ 공모 프로젝트

영광굴비의 몸부림 “가짜 막아야 산다”

중국산 참조기 둔갑에 소비자 불신

(설명)국가환경종합계획과 국토종합계획의 계획기간을 맞추어 연계성을 높였음[문화일보 2019.12.10.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5차 국가환경종합계획'은 환경-국토계획 통합관리 및 경제·사회 전반의 녹색전환 견인 등을 위해 새롭게 수립되었음



2019.12.10.일 문화일보 <'국가백년대계'인데...4년만에 갈아엎은 '환경헌법>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


1. 기사 내용


제4차 계획과의 연속성은 고려치 않은 채 단순한 차수 변경을 통해 4년 만에 또다시 제5차 계획 수립으로 국가환경백년대계를 뒤흔들 수 있음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환경부 설명내용


이번 제5차 계획은 환경-국토계획 통합관리 제도의 도입(2018년 3월)에 따라 '국가환경종합계획'의 적용시기를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과 일치시키고 주요 미래전망과 이에 대한 대응전략을 공유하여 양 계획간 연계성과 정합성을 강화하였음


제4차 계획 수립 후 새롭게 바뀐 여건(물관리 통합, 환경정의 신설 등)에 대응하고 탈플라스틱 등 녹색전환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서는 기존 계획을 수정하는 것으로는 한계가 있기에 차수를 변경하여 새롭게 수립하였음
2019-12-11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 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올해 폐기물 감량에 역점”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