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산촌활성화! 지역 주도 산림서비스산업으로 해법 찾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촌활성화! 지역 주도 산림서비스산업으로 해법 찾는다
-국립산림과학원, 파주 산머루산촌마을 주민 현장간담회 개최-

□ 여름철 휴가 기간을 맞아 코로나 19를 피해 거리두기가 가능한 한적하고 청정한 산촌마을 체험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산촌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해 7월 10일에 파주시 적성면 산머루산촌마을에서 주민 현장간담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 감악산 산자락에 위치한 산머루산촌마을은 여유롭고 청정한 산촌 지역으로 2000년 중소농 고품질농산물 생산지원사업 추진을 통해 산머루 재배를 시작하였으며 맛과 향이 뛰어나 마을주민의 주소득원이 되고 있다.

○ 아울러 2004년 산림청 지원 산촌생태마을 조성사업을 통해 마을 기반 시설을 정비하였으며 산머루를 이용한 와인 판매 및 와이너리 체험 등 임산물 기반의 산촌 특화 관광 상품개발로 마을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 이번 현장간담회에서는 마을의 특화 임산물을 활용한 관광 활성화뿐 아니라 마을 인근에 조성되어 관광객 방문율이 높은 감악산 출렁다리와 등산코스 등 지역 산림 관광자원과 연계한 산림서비스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다양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지역 주도의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과 새로운 수요 개척을 위해 2030 소비·트렌드를 반영한 관광 프로그램 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논의되었다.

○ 특히,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응하여 인구밀도가 낮은 산촌지역에서의 체류, 지역 특산 임산물을 통한 건강한 먹거리 생산, 마을 산림자원을 활용한 체험 등을 연계하면 산림서비스산업 측면에서의 새로운 발전이 가능할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 이날 참석한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정책연구부 박현 부장은 “현장에서의 성공사례를 중심으로 산림서비스산업 모델을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지방분권시대에 대응하는 지역 활성화 정책은 현장 중심으로 만들어지고 지역 주도로 확산되는 변화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