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올 하이서울 페스티벌 규모 ‘반토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헝그리 정신으로 화끈하게 덤비겠습니다.”

이종현 서울시 대변인이 12일 이렇게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2011년도 ‘하이서울 페스티벌(포스터)’ 일정을 어렵사리 잡았다며 설명하는 자리였다.


그는 “시의회에서 예산을 깎았지만 예술을 승화시킨다는 자세로 임하겠다.”며 이같이 덧붙였다. 축제 예산은 지난해 30억원에서 15억원으로 줄었다. 따라서 프로그램이 ‘반쪽’으로 쪼그라들었다. 원래 열흘이나 도심을 달군 축제였다. 다음 달 5~10일 여의도 한강공원과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청계천 주변을 꾸밀 축제에선 비정부기구(NGO) 등 민간단체와 손잡고 프로그램을 기부받는 형식을 빌렸다.

시는 캐나다와 스페인, 호주, 중국 등 11개국 41개 공연단체를 참여시켜 시민과 세계인이 어우러지는 한마당을 만들 계획이다. 개막일엔 시민 누구나 참가해 거리예술을 즐길 수 있는 ‘세계 거리극 퍼레이드’가 펼쳐지고, 서울광장에는 높이 9m짜리 세계 최대의 책 조형물인 ‘그레이트 북’이 들어선다. 한강공원에서는 스페인 공연팀 라 푸라 델 바우스가 아크로바틱과 공중극·불꽃쇼를 결합한 ‘레인보 드롭스’를 선뵌다.

또 여의도 한강공원에 조성된 3개동 2000여석 규모의 빅탑빌리지 극장에서는 다양한 공연이 손님을 맞고 체험 프로그램과 나눔 캠페인이 진행된다. 월드비전이 나서는 ‘사랑의 동전밭’, 아름다운가게의 ‘움직이는 아름다운 가게’, 굿네이버스의 ‘착한소비 캠페인 굿 바이(Good Buy)’ 등 NGO와 함께하는 프로그램도 많다.

영국문화원, 런던 템스페스티벌과 함께 마련한 ‘세계의 강’ 프로젝트에서는 환경에 대한 인식을 심기 위해 ‘강’을 테마로 한 어린이들의 그림을 전시한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hiseoulfest.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2011-04-13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