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케이블카 시범지 선정 앞두고 설악산 설치 논란 재점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애인 등 이동약자 자연 감상할 권리를” vs “年 70만명 들락날락 대청봉이 버티겠나”

정부의 케이블카 시범사업지 선정을 앞두고 국립공원 설악산의 케이블카 설치 찬반 논란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다.



19일 양양군에 따르면 군이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설악권 환경단체들은 반대에 나서고, 장애인단체들은 찬성 성명을 내는 등 갈등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시범사업지 선정은 이달 중 공원관리위원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설악산 케이블카는 양양 오색지역~대청봉 인근 4.67㎞ 구간에 설치해 관광객을 실어 나르겠다며 구상된 사업으로 주민들의 뜻을 모아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게 추진해 오고 있다.

속초고성양양환경운동연합 등 설악권 환경단체들은 최근 간담회를 열고 “천연기념물이자 유네스코 생물권보존지역인 설악산 대청봉 일대는 희귀동식물의 보고 지역으로 현재도 매년 40만명의 등산객이 찾아 환경훼손이 심각한 상태”라며 “기존 등산로를 폐쇄하고 케이블카를 설치해 85대의 곤돌라를 오색에서부터 대청봉까지 운행해 시간당 1300명을 보내 연간 70만명의 탐방객을 유치하겠다는 계획대로라면 대청봉의 생태계는 더욱 훼손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케이블카 사업을 철회하고 설악산 주변 4개 지자체와 함께 설악산을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 설악산의 가치를 높여 외국인 탐방객을 늘려 지역경제를 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도올 김용옥씨도 최근 환경운동가들과 함께 대청봉을 찾아 환경 훼손을 강조하며 오색 케이블카 설치를 반대했다.

하지만 찬성 여론도 만만찮다. 강원도장애인단체연합회는 이날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애인들은 이동의 제약으로 아름다운 자연을 가까이에서 만지고 느낄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에서 오색 케이블카 사업은 누구보다 장애인 등 이동약자들에게 큰 혜택이 아닐 수 없다.”면서 “국민 누구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하고 휴식할 수 있어야 하며 그런 권리는 장애인에게도 마땅히 있다.”고 주장했다.

찬성 쪽 주민들은 “도로여건이 갈수록 좋아지고 수도권과 1시간대에 놓여 설악산에 케이블카가 설치된다면 침체된 설악권의 지역경제를 살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대부분의 주민들은 믿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최근구 군 케이블카담당은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는 설악산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환경 훼손에 대한 관리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양양 조한종기자 bell21@seoul.co.kr

2012-06-2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