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학교에서 아침 먹자… 김동연이 김은혜 공약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노량진역 주변을 뉴욕 허드슨 야드처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농가소득 안정화’ 씨 뿌린 인제… 농업 위기 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할머니의 삶·아버지의 일기…가치있는 ‘역사’들 담아냈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악구 어르신 자서전 제작사업… 실향민 등 기록 사료로도 활용

“막상 자서전을 쓰려고 하니 그저 평범하고 내세울 것 없는 지나온 삶이 망설여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고생하시며 우리 형제를 기르신 할머니·어머니의 은혜를 기리고, 후손들에게 조상이 어떤 고난과 역경을 딛고 오늘의 자신들이 존재하는가를 알게 해 주고 싶었어요.” 40년 넘게 교단에 섰던 이의홍(69) 할아버지는 18일 자신의 자서전 ‘그리움과 함께 살아온 날들 달빛에 담아’에 이렇게 적었다.


관악구가 어르신 자서전 9권을 잇달아 내놨다. 개인 삶 속에 스민 시대상과 생활상을 조명하며 삶의 지혜를 일깨우려는 뜻이다. 지역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 9명이 주인공이다. 최고령인 윤흥규(87) 할아버지는 ‘두 개의 고향-정주와 관악’에서 평북에서 태어나 실향민으로 살다가 제2의 고향에서 봉사하는 삶을 잇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는 “지나간 일들을 가슴에 묻고 이대로 삶을 정리해야 하나 허무했는데 인생을 다시 돌아보는 기회를 가져 기쁘다”고 말했다.

구는 2011년부터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어르신 자서전 제작 지원 사업을 폈다. 지금껏 24권을 펴냈다. 2012년 빨치산 출신이라는 이력을 지닌 박정덕(84) 할머니, 지난해 3대가 200년 넘게 봉천동에 거주한 김기선(75) 할아버지의 책을 엮었다. 구가 1인당 250만원을 지원하고 사업을 위탁받은 전문 업체가 인터뷰와 개인 자료를 바탕으로 집필을 거든다. 자서전을 구립도서관에 비치해 주민들과 공유하고 지역 사료로도 활용한다. 구는 올해도 10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유종필 구청장은 “특별한 사람만이 아니라 평범한 사람들도 자신만의 이야기로 자서전을 남길 수 있다”며 “우리 아버지, 어머니의 지나온 세월을 통해 가족을 더 이해하고 사랑하는 계기를 만나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4-02-19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중랑 면목7동 주민센터, 42년 만에 재건축

류경기 구청장, 지난달 착공식 행정·복지·문화 복합청사로

김동연, 취임식 없이 재난·비상경제 대응조치로 업무

‘경기도 비상경제 대응조치 종합계획’ 1호 결재

“필요할 때 옆에서, 눈비 맞으며 손잡은 화천군수

최문순 강원 화천군수 발전 계획 남은 30% 4년 간 완수 대학생 무상교육·노인 복지 강화 산천어축제, 개최 전제로 구상 중 부대 이전 부지에 산단 유치 협의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