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당신 발길 닿는 곳곳에 명품 여행지] 교황 다녀간 솔뫼성지 관광코스 ‘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亞 최대 가톨릭 국가 필리핀서 홍보

충남도가 지난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녀간 솔뫼성지 등 천주교 성지의 해외 홍보에 나섰다.

충남도가 1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해외 홍보에 나선 천주교 성지의 하나인 솔뫼성지.
당진시 제공



도는 1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현지 주요 여행사와 항공사 관계자, 언론인 등 100여명을 초청해 관광설명회를 열었다. 교황 방문 뒤 충남지역 천주교 성지가 국내에 많이 알려졌으나 외국에서 이를 홍보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날 설명회에서 도는 교황의 발길이 머문 당진 솔뫼성지와 서산 해미읍성 등을 집중 홍보했다. 또 성지가 있는 해당 지역의 다른 주요 관광지와 먹거리, 즐길거리도 소개해 현지인의 눈길을 끌었다. 필리핀은 국민의 80% 이상이 신자인 아시아 최대 가톨릭 국가이자 지난해 한국을 관광한 나라 중 5위를 기록한 관광시장이다. 17∼18일에는 마닐라지역 여행사와 항공사를 직접 방문해 1대1 상담을 벌이면서 충남의 천주교 성지를 자세히 알릴 계획이다.

이성규 도 관광산업과장은 “음성 꽃동네와 제천 베론성지 등이 있는 충북과도 연계해 천주교 성지 관광상품을 더 풍부하게 늘려 해외에 알리는 것도 구상하고 있다”며 “스페인의 산티아고 순례길처럼 천주교 신자가 아니라도 꼭 들르거나 걷고 싶은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해외 홍보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4-12-1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