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종북 논란’ 신은미씨 저서 논란 우수문학도서 선정절차 재점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총리 국무회의서 관리개선방안 강구 지시

정홍원 국무총리는 30일 “우수 문학도서 선정 절차 등에 대한 재점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홍원 국무총리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올해 마지막 정례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재미동포의 책이 우수 문학도서로 선정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번 우수 도서 선정 논란과 관련해 선정 과정 등을 면밀히 검토해 선정 절차 등의 제도 개선과 함께 문제가 된 책에 대해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가 조속히 이뤄지도록 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는 최근 ‘종북 콘서트’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재미동포 신은미씨의 책 ‘재미동포 아줌마 북한에 가다’가 지난해 문체부 우수 문학도서로 선정된 사실을 지적한 언급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우수 도서 선정은 독서 진흥에 그 목적이 있는 만큼 국민에게 장려할 가치가 있는 문학작품이 선정될 수 있도록 선정 절차 등에 대한 재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사전 사실관계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함께 선정 방식과 절차상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선정 이후에 논란이 제기되거나 잘못이 발견되면 신속히 시정할 수 있는 관리 체계를 갖추도록 개선 방안을 강구하라고 덧붙였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4-12-31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